이강인, 레반테로 이적 유력…스페인 매체 “감독이 직접 러브콜”
이강인, 레반테로 이적 유력…스페인 매체 “감독이 직접 러브콜”
  • 미디어제주
  • 승인 2019.06.2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인 프로축구 발렌시아에서 활약하고 있는 ‘한국 축구의 미래’ 이강인의 레반테 이적이 가시화되고 있다. 레반테 감독이 직접 이강인에게 전화해 적극적인 러브콜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발렌시아 이강인. 사진=유대길 기자]
[발렌시아 이강인. 사진=유대길 기자]

 

발렌시아 지역지 데포르테 발렌시아노는 25일(한국시간) 카데나 코페를 인용해 “이강인의 레반테 이적이 곧 실현될 수도 있다”며 “이적 형식은 임대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파코 로페스 레반테 감독이 이강인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영입의사를 밝히고 향후 계획을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강인은 지난 시즌 발렌시아 1군으로 승격됐으나 주전 경쟁에서 밀려 출전 시간을 거의 확보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강인은 최근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돌풍을 일으키며 한국을 준우승으로 이끌고 골든볼까지 수상하면서 자신의 가치를 재입증했다. 이강인은 U-20 월드컵 이후 레반테, 그라나다, 오사수나(이상 스페인), 아약스, 에인트호번(이상 네덜란드) 등 구단들의 러브콜이 쏟아졌다.

이 가운데 레반테로 이적이 유력해졌다. 레반테는 지난 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15위의 성적을 내며 1부 리그에 잔류했다. 레반테는 발렌시아와 이강인의 출전 경기 보장 조건을 두고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지역 매체 ‘플라사 데포르티보’는 “발렌시아가 임대 조건으로 20경기에서 25경기 보장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강인이 레반테 유니폼을 새로 입게 되면 공격형 미드필더로 활약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 레반테는 발렌시아 지역에 위치해 있어 이사 등 신변정리의 불편함도 최소화 할 수 있다.

아주경제  서민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