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늘 공급과잉에 따른 농가 피해 차단 정부가 나섰다
마늘 공급과잉에 따른 농가 피해 차단 정부가 나섰다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6.25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오전 당·정협의 결과 3만7000톤 시장격리 선제 조치
정부 비축 수매량 5000톤에서 2만3000톤으로 늘려 확보키로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 마늘을 포함한 전국 마늘의 공급 과잉에 따른 농가 피해를 막기 위해 정부가 3만7000톤을 시장에서 격리하는 등 선제조치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상임부의장을 맡고 있는 오영훈 국회의원(제주시 을)은 2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 정책위원회의실에서 마늘 가격 및 수급안정 대책 수립을 위한 당·정 협의를 갖고 2019년산 마늘 수급안정대책을 발표했다.

올해산 전국 마늘 생산량은 36만8000톤으로 지난해 33만1000톤보다 11% 증가, 약 4000톤 가량 공급 과잉이 예상돼 마늘 농가들이 시름을 겪고 있다.

이에 정부는 당초 1만2000톤을 수매하는 등의 가격 안정대책을 수립했으나, 이번 당정 협의를 통해 수매량을 3만7000톤으로 늘리기로 했다.

특히 정부 비축 수매량을 당초 5000톤에서 1만8000톤이 늘어난 2만3000톤까지 확보하기로 해 마늘 농가들의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오 의원은 “도내 마늘 재배면적이 지난해 2138㏊에서 2024㏊로 5.3% 줄어든 상황에서 소비 부진까지 더해져 마늘 농가들이 생산량을 처리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농가 애로사항을 조금이라도 해소하고 어려움을 함께 하기 위해 당정 협의 요청이 관철돼 다행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오 의원은 “정부의 발빠른 조치로 마늘 농가들이 시름을 덜게 됐다”면서도 정부에 농산물 가격 안정 대책에 더욱 관심을 갖고 꾸준히 챙겨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이날 당정 협의에는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을 비롯해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박완주 간사, 서삼석 의원(전남 영암·무안·신안), 위성곤 농어민위원회 위원장, 제윤경 의원(경남 사천·남해·하동)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