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 ‘빅데이터’에서 답 찾는다
제주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 ‘빅데이터’에서 답 찾는다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6.25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제주테크노파크, 빅데이터 활용지원사업 본격 추진
지난달 31일 열린 ‘2019 빅데이터 BIZ 매칭데이’ 행사 모습. /사진=제주테크노파크
지난달 31일 열린 ‘2019 빅데이터 BIZ 매칭데이’ 행사 모습. /사진=제주테크노파크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빅데이터를 활용하는 제주 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한 데이터 활용 인프라 구축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제주테크노파크(원장 허영호, 이하 JTP)는 제주특별자치도가 지원하는 ‘중소기업 빅데이터 활용 지원사업’을 본격 추진, 영세한 제주 기업들의 데이터 활용 인프라를 기업맞춤형으로 갖춰나가겠다고 25일 밝혔다.

제주지역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빅데이터 활용 솔루션과 컨설팅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JTP는 이를 위해 지난달 31일 ‘2019 빅데이터 BIZ 매칭데이’를 열어 도내 수요기업과 빅데이터 전문 컨설팅기업과의 일대일 상담을 진행한 데 이어 제주 대표산업 분야를 영위하는 ㈜한라산, 두잉, ㈜일해, 농업회사법인 ㈜제우스 등 4개 기업을 선정했다.

이들 기업에 대해서는 오는 10월까지 빅데이터 컨설팅에 대한 지원과 함께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기업의 제품 개발, 마케팅 전략 수립 등에 적용해 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새로운 사업 가치를 창출해낼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지난해에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정보화진흥원 공모사업으로 ‘중소기업 빅데이터 활용 지원사업’을 추진, 당시 참여한 도내 23개 중소기업 매출이 크게 상승하는 등 다양한 성과를 거둔 바 있다.

또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을 통해 30개 내외 기업들에 대해 데이터 구매와 가공비용을 바우처 형식으로 지원해 나가고 있다.

고용제 JTP 디지털융합센터장은 “빅데이터 분석과 활용을 통해 실현가능한 과제를 발굴하고 기업의 애로사항을 해결하는 것이 1차 목적이고, 궁극적으로 기업의 빅데이터 활용역량을 키워 제주 기업들이 스마트 시대의 주역이 돼 새로운 시장을 앞서 개척할 수 있게 지원을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