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귀 택지개발지구 내 일방통행로 지정 무효화 하라”
“하귀 택지개발지구 내 일방통행로 지정 무효화 하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6.18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대비상대책위 18일 제주도청 앞서 집회

“불필요한 사업” 주장…천막 농성 등 예고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시 하귀 택지개발지구 내 일방통행로 추진 사업에 반대하는 주민들이 집단행동에 나섰다.

하귀택지지구 내 일방통행 반대 비상대책위원회는 18일 제주특별자치도 청사 정문 앞에서 집회를 갖고 일방통행 지정 사업 원천 무효를 요구했다.

이들은 이날 “제주시가 해당 사업 승인을 위해 주민 설명회 등을 통해 설문조사 참가자 520여명 중 370여명의 찬성으로 조사를 마치고 일방통행 지정을 했다고 하나, 요식적인 설문 결과만 가지고 자신들이 할 도리를 다했다는 행정은 과거 권위주의 독재시절의 잔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주민 이해와 직결되는 사안일수록 이해 당사자에게 충분히 설명하고 이해를 구하는 것이 행정의 기본”이라고 강조했다.

제주시 하귀택지지구 내 일방통행 반대 비상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18일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일방통행 지정 사업 무효를 주장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제주시 하귀택지지구 내 일방통행 반대 비상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18일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일방통행 지정 사업 무효를 주장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특히 “제주시가 해당 사업 목적을 교통 혼잡 해소라고 하는데 제주시내 어떤 지역과 비교해도 하귀 택지개발지구의 교통이 더 혼잡하다고 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하귀 택지개발지구의 현재 도로 서비스 수준이 양호한 상태이며 자동차등록 기준으로 주차 수급률 역시 양호한 편 피력했다.

게다가 해당 지역 내 일방통행 지정 사업이 주민들에게 공정하지 못하고 시기상조인 불필요한 사업이라고 힐난했다.

이들은 이에 따라 “하귀 택지개발지구 내 일방통행지정 사업을 반대한다”며 “일방통행지정 사업이 원천 무효가 될 때까지 천막농성을 하겠다”고 밝혔다.

또 “오는 7월 12일까지 제주시가 합당한 답변을 내놓지 않을 시 단식농성에 돌입하겠다”고 역설했다.

한편 하귀 택지개발지구 일방통행지정은 제주시가 추진하는 하귀 택지개발지구 교통 및 주차환경 개선사업의 일환이며 지구 내 34개로를 대상으로 하고 있다.

제주시 하귀 택지개발지구 내 일방통행 지정도.
제주시 하귀 택지개발지구 내 일방통행 지정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