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망언 규탄 시위 민주노총 간부 구속영장 신청 철회하라”
“5·18 망언 규탄 시위 민주노총 간부 구속영장 신청 철회하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6.14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 14일 제주지방경찰청 앞 기자회견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민주노총이 지난 2월 27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당시 시위를 벌인 이들을 입건하고 일부 구속영장까지 신청한 경찰을 규탄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14일 제주지방경찰청 앞에서 ‘5·18 망언 규탄 민주노총 간부 구속영장 신청 규탄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긴급 기자회견은 전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이뤄졌다.

민주노총은 회견에서 “지난 2월 27일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장소에 모인 노동자와 시민들은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의 5·18 망언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려 했으나 이를 발견한 극우파 당원들이 폭력을 행사했고 경찰이 노동자와 시민을 둘러싸면서 벌어진 아수라장이 이날 사건의 전부”라고 주장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 관계자들이 14일 오전 제주지방경찰청 앞에서 ‘5·18 망언 규탄 민주노총 간부 구속영장 신청 규탄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민주노총 제주본부 관계자들이 14일 오전 제주지방경찰청 앞에서 ‘5·18 망언 규탄 민주노총 간부 구속영장 신청 규탄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이어 “우리는 노동자와 시민이 업무방해 가해자가 아닌 자유한국당 파시스트 폭력의 피해자임을 밝혔지만 경찰은 마치 자유한국당의 사설 경비 역할을 자임하듯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노총은 “이번 사건의 본질이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당일 폭력 사건이 아니다”며 “자유한국당을 낳은 극우 세력이 국민적, 역사적 평가가 끝난 5·18 민중항쟁에 대한 결론을 뒤집으려 한다는데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자유한국당은 5·18진상규명위원회 조사위원에 ‘북한군 개입설’을 퍼뜨려 온 지만원씨를 추천했고 소속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등은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주최, 지만원씨를 불러 온갖 망언과 패륜 발언을 쏟아냈다”고 힐난했다.

게다가 “정부와 경찰은 자유한국당의 왜곡에 분노한 노동자와 시민의 기자회견을 계획적 범죄로 꾸며 구속영장을 신청했다”며 “5·18 정신을 더럽히는 추태에 동조하는 행위”라고 강도높게 비난했다.

민주노총은 이에 따라 “경찰은 자유한국당과 극우 세력의 5·18 망언에 동의하기에 역사를 바로 세우기 위한 항의 행동을 폭행으로 둔갑시켜 구속영장을 신청한 것인지 엄중히 묻고 싶다”며 “부당한 구속영장 신청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경찰은 지난 11일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장 앞에서 시위를 벌인 민주노총 부위원장을 비롯한 3인에 대해 업무방해 혐의를 적용,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시위에 참여한 관계자 50여명도 같은 혐의로 입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