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저케이블 공사 작업 중 40대 인부 사망
해저케이블 공사 작업 중 40대 인부 사망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6.09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라인더 시운전 작업 중 파손된 날 파편에 얼굴 크게 다쳐
지난해 12월 차귀도 인근 해상에서 침몰된 파력발전기 해양 플렌트 인양 작업 중 인부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제주해양경찰서
지난해 12월 차귀도 인근 해상에서 침몰된 파력발전기 해양 플렌트 인양 작업 중 인부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제주해양경찰서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차귀도 인근 해상에서 해저케이블 공사 작업을 하던 바지선에서 작업중이던 인부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9일 오전 10시15분께 차귀도 북서쪽 2.5㎞ 해상에서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에서 실시하는 제주파력시험장 내 해저케이블 공사 작업을 하던 바지선 H호(1219톤, 부산 선적)에서 작업자가 크게 다쳤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그라인더 시운전 작업을 하던 중 파손된 날 파편이 튀면서 이모씨(43)가 얼굴을 크게 다쳤다는 신고였다.

신고를 받은 해경은 한림파출소 연안구조정을 급파하는 한편 인근에 있던 민간 자율 구조선에 연락해 이씨를 긴급 이송, 용수 포구에서 대기중이던 119에 인계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결국 숨졌다.

해경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