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국 선열과 호국 영령의 고귀한 희생을 기립니다”
“순국 선열과 호국 영령의 고귀한 희생을 기립니다”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6.06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64회 현충일 추념식 도내 전역 충혼묘지에서 일제히 거행
원희룡 지사, 참전수당 인상·유가족 현충수당 지급 등 약속
6일 현충일을 맞아 제주시 충혼묘지에서 유가족들이 묘역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6일 현충일을 맞아 제주시 충혼묘지에서 유가족들이 묘역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이 제주시 충혼묘지를 비롯해 한림, 애월, 구좌, 조천, 한경, 추자 등 도내 전역의 충혼묘지에서 일제히 개최됐다.

6일 오전 10시 제주시 충혼묘지에서 열린 추념식에는 원희룡 지사를 비롯한 기관·단체장들과 유공자·유족, 도민 등 1000여명이 참석해 순국 선열들과 호국 영령들의 넋을 기렸다.

원희룡 지사는 추념사를 통해 국가유공자와 유족들에 대한 도리를 다하고 존경과 예우로서 보답하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원 지사는 “오는 9월 제주국립묘지가 착공되면 1만기의 묘역이 조성된다”면서 “그동안 충혼묘지에 안장할 수 없었던 참전 유공자들을 모실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참전 유공자들을 위한 참전수당을 점차적으로 인상하고, 국가유공자 유가족들에게 현충수당을 지급하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면서 “보훈회관 건립을 비롯한 보훈사업들도 세심하게 추진하겠다”고 국가유공자 예우 및 지원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원희룡 지사가 6일 오전 제주시 충혼묘지에서 열린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원희룡 지사가 6일 오전 제주시 충혼묘지에서 열린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이어 그는 “선열들이 대한민국을 지켜냈지만, 북한의 핵 개발과 반복되는 미사일 발사, 영토와 영해를 둘러싼 한·중·일 3국의 긴장 관계, 미국과 중국의 심화되는 무역 분쟁 등으로 아직 ‘불안전한 평화’를 마주하고 있다”고 현재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를 진단했다.

이에 대해 그는 “경제와 외교, 안보를 비롯해 우리가 마주하고 있는 어려움이 아무리 크더라도 국민 모두의 저력과 지혜를 모은다면 극복할 수 있다”며 “‘항구적인 평화’를 이룩해 선열들의 희생과 헌신에 보답하고 역사 앞에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