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기념물’ 제주 차귀도서 불 야초지 3300㎡ 소실
‘천연기념물’ 제주 차귀도서 불 야초지 3300㎡ 소실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6.04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제주 차귀도에서 불이나 야초지가 소실됐다.

4일 제주 서부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33분께 제주시 한경면 소재 차귀도 야초지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바지선에서 낚시를 하던 낚시객이 화재를 목격해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4일 제주 차귀도에서 불이나 제주 소방당국이 소방대원과 의용소방대원, 헬기 등을 투입해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4일 제주 차귀도에서 불이나 제주 소방당국이 소방대원과 의용소방대원, 헬기 등을 투입해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소방당국은 헬기 4대와 소방대원 및 의용소방대원 등 수십명을 투입해 했고 이날 오후 1시 15분께 완전히 진화했다.

이날 불로 차귀도 내 야초지 약 3300㎡이 소실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이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한편 차귀도는 무인도로 2000년 7월 국가지정 천연기념물 422호로 지정됐다.

불은 소방대원 등에 의해 이날 오후 1시 15분께 꺼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