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재인증 확정
제주도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재인증 확정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5.16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년에 이어 두 번째 재인증 성공 … 2022년까지 브랜드 지위 유지
제주도의 세계지질공원 재인증이 확정됐다. 사진은 국내에서 가장 높은 곳에 있는 산정 화구호 백록담의 모습.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도의 세계지질공원 재인증이 확정됐다. 사진은 국내에서 가장 높은 곳에 있는 산정 화구호 백록담의 모습.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의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재인증이 확정됐다.

제주특별자치도 세계유산본부는 지난 14일 유네스코로부터 제주도 세계지질공원 재인증 확정 공식 문서와 함께 인증서를 받음으로써 재인증 절차가 모두 마무리됐다고 16일 밝혔다.

지난해 7월 유네스코 현장 실사와 9월 이탈리아에서 열린 세계지질공원 운영위원회 심사를 통과, 유네스코로부터 최종 승인을 받은 것이다.

제주도 세계지질공원은 지난 2014년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재인증을 받은 것으로, 2014년 재인증 당시 유네스코에서 제시한 10가지 권고사항을 충실히 이행한 점이 중요하게 평가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제주도는 오는 2022년까지 세계지질공원 브랜드 지위를 유지할 수 있게 됐다.

제주도는 당시 유네스코의 권고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유관기관 협의체 구성, 파트너십 확대 구축, 홍보활동 강화, 지역주민 참여 확대, 국제교류 강화 등을 통해 권고사항을 모두 이행하는 데 주력해왔다.

이번 재인증 과정에서 유네스코는 다시 4개의 권고사항을 제시했다.

권고 내용을 보면 제주도 지질공원과 지오브랜딩 사업 웹사이트와의 통합, 제주도 지질공원이 관광 활성화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 수행, 유네스코 3관왕 브랜드와 연계한 시너지 관리방안 구축, 활발한 국제교류 활동 참여 등이 포함됐다.

한편 세계지질공원은 4년 주기로 엄격한 재인증 심사를 거쳐 브랜드 지위를 이어가고 있어 최초 인증 뿐만 아니라 유지도 어려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 세계지질공원 인증을 받은 곳은 41개국 147곳이다.

이번 재인증 심사에서도 33개 지질공원이 심사를 받았고, 이 중 오스트리아의 카닉 알프스(Carnic Allps)가 레드카드를 받아 세계지질공원의 재인증을 받는 데 실패했다.

제주도는 내년 제주에서 열리는 세계지질공원 총회를 성공적으로 개최, 자연자원의 가치와 제주도 지질공원의 활동사례를 널리 알리기 위해 총회 기본계획 수립, 준비위원회 구성 등을 통해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