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지병수 "몸이 파김치 같아" 왜?
'인간극장' 지병수 "몸이 파김치 같아" 왜?
  • 미디어제주
  • 승인 2019.05.15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방송된 KBS1 교양 프로그램 '인간극장'에서 밝혀

지병수 할아버지가 촬영을 강행했다.

15일 방송된 KBS1 교양 프로그램 '인간극장'은 '할담비는 미쳤어' 3부로 지병수 할아버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지병수 할아버지는 힙합에 어울릴 법한 옷을 입고 광고 촬영에 나섰다.

이에 매니저는 "10시간 촬영하고 있다. 나는 괜찮은데 할아버지가 힘드실 것 같다. 내일도 촬영이 있는데..."라며 고개를 저었다.

이어 할아버지에게 다가간 그는 "안 추워요?"라고 물었고, 지병수 할아버지는 "더워"라며 웃어보였다.

감독은 촬영을 마친 후 지병수 할아버지에게 "촬영 정말 150% 마음에 들었다"라고 하자 지병수 할아버지는 "몸이 파김치 같다. 내색을 안 해서 그렇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쳐]
[사진=KBS 방송화면 캡쳐]

 

                                                               

아주경제  정세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