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미기록 초소형 벚나무 대규모 집단 자생지 발견
국내 미기록 초소형 벚나무 대규모 집단 자생지 발견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5.14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제주 해안가에서 360여그루 자생지 확인
미니벚나무 꽃이 피는 모습. /사진=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
미니벚나무 꽃이 피는 모습. /사진=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 지역 바닷가에서 국내 미기록종인 미니벚나무 자생지가 발견됐다.

산림청 국립과학원은 국내 미기록 초소형 벚나무 ‘프루너스 미니마’(이하 미니벚나무)가 대규모로 군락을 이루고 있는 자생지를 발견했다고 14일 밝혔다.

미니벚나무(Prunus minima)는 지난 2013년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 연구진이 처음 제주에서 발견, 보고할 당시 10여그루만 확인됐던 희귀종이다.

이번에 미니벚나무가 발견된 곳은 기존 자생지 인근의 해안가 암석지대로, 자생지 전체 면적이 0.6㏊로 모두 360여개 개체가 자라는 것으로 확인됐다.

미니벚나무는 다 자란 나무의 높이가 50㎝ 미만인 초소형 벚나무다. 꽃이 잎보다 먼저 피고 어린 가지에 털이 나는 점에서 키 작은 벚나무 일종인 이스라지(Prunus japonica), 신옥매(Prunus glandulosa)와는 구별된다. 크기가 매우 작고 꽃이 잎보다 먼저 핀다는 점에서 관상용으로 활용 가치가 높다.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는 미니벚나무의 학술적 가치와 자원화 방안을 연구하기 위해 자생지 일대를 6년째 지속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이번에 확인된 자생지는 모두 36곳으로, 10여 그루씩 소집단으로 모여 주로 큰 키의 나무가 없는 초지나 바위 틈에서 자라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조사에 참여한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의 현화자 박사는 “이번 대규모 자생지 발견을 통해 미니벚나무에 대한 추가 연구 속도가 빨라질 것”이라며 “보전과 자원화를 위한 증식기술 개발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미니벚나무가 암석지에 기대 군락을 이뤄 자라고 있는 모습. /사진=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
미니벚나무가 암석지에 기대 군락을 이뤄 자라고 있는 모습. /사진=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