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취임 2주년 현수막 불 지른 男 붙잡혀
문재인 대통령 취임 2주년 현수막 불 지른 男 붙잡혀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5.13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동부경찰서 50대 남성 재물손괴 혐의 검거
빨간색 래커 스프레이 '낙서자' CCTV 확인 추적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지난 12일 오후 제주시 동문로터리 인근에 설치된 문재인 대통령 취임 2주년 기념 현수막에 불을 지른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동부경찰서는 대통령 취임 2주년 기념 현수막에 불을 지른 용의자 신모(50)씨를 재물손괴 혐의로 검거했다고 13일 밝혔다.

제주동부경찰서. ⓒ 미디어제주
제주동부경찰서. ⓒ 미디어제주

경찰은 지난 12일 오후 10시 20분께 해당 현수막에 불을 붙이는 모습이 찍힌 폐쇄회로(CC)TV 화면을 분석, 용의자로 신씨를 특정하고 추적해 붙잡았다.

신씨는 경찰 조사에서 “(당시) 술에 취해 길을 건너다보니 ‘락카’(래커)로 (현수막이) 칠해진 게 보기 흉해 철거하기 위해 불을 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도 CCTV에서 지난 12일 오후 9시 30분께 신원 미상의 남성이 빨간색 래커 스프레이로 현수막에 낙서하는 모습을 확인했다.

경찰은 현수막에 낙서한 남성을 추적 중이며, 신씨에 대해서도 공공의 안전 저해로 인한 방화 혐의 적용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