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송가인 '단장의 미아리고개' 무대에 누리꾼 "정통트롯 좋아지네"
미스트롯 송가인 '단장의 미아리고개' 무대에 누리꾼 "정통트롯 좋아지네"
  • 미디어제주
  • 승인 2019.05.03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가인 1대 미스트롯…2등 정미애 3등 홍자

미스트롯 송가인이 우승을 한 가운데, '단장의 미아리고개' 무대에 감탄사가 쏟아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진짜 잘한다. 이 어려운 노래를 진짜 잘하네! 송가인 때문에 정통 트롯이 좋아지네(eh***)" "너무나도 당연한 1등입니다. 앞으로도 목 관리 잘하셔서 좋은 노래 많이 들려주시고 꽃길 걸으시길 바랍니다(ch****)" "진짜 독백 부분 너무 좋았어요. 송가인님은 노래 부를 때 사람 집중하게 만드는 면이 있음(하*)" "정통 트롯의 명맥을 잘 이어주세요~ 너무너무 행복한 시간이었답니다~ 늘 응원하며 기도하겠습니다~(pj***)" "이런 구식 노래가 이렇게 절절하게 가슴을 적시다니! 매회 트롯에 대한 애정이 커진다. 송가인 최고이어라~잘 되길 바랍니다~(행***)" 등 댓글로 환호했다.  

지난 2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 결승전에서는 TOP5 송가인 홍자 정미애 김나희 정다경이 우승을 놓고 경합을 벌였다.  

'작곡가 미션'에서 송가인은 본인의 고생을 녹인 '무명배우'를 절절하게 물렀고, '인생곡 미션'에서는 자신을 늘 겸허하게 만드는 노래라며 '단장의 미아리고개'를 열창해 사람들의 귀를 휘어잡았다.  

대결 결과 1대 미스트롯 '진'에 뽑힌 송가인은 "사실 떨어질 줄 알았다. 이쁘지도 않고, 몸매도 안 좋고. 트렌디하지도 않은 내가 될까 했다. 한 획을 긋는 트로트 가수가 되겠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선'은 정미애, '미'는 홍자가 차지하며 '미스트롯'은 종영했다. 

[사진=TV조선]
[사진=TV조선]

 

아주경제  전기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