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슬포수협 대평어촌계, 대통령 표창 수상
모슬포수협 대평어촌계, 대통령 표창 수상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4.24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8회 수산인의 날 수산업·어촌 발전에 기여한 공로 인정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모슬포수협 대평어촌계(어촌계장 오연수)가 제8회 수산인의 날을 맞아 수산업과 어촌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대평어촌계는 지난 2009년 해녀 15명으로 해녀노래 공연팀을 구성, 2010년부터 매년 7~9월 주말 야간에 관광객을 대상으로 ‘난드르 올레 해녀 공연’을 160여회에 걸쳐 운영, 외국 관악팀과 협연을 추진하는 등 제주해녀문화를 국내외에 알리는 역할을 해오고 있다.

지난해 10월에는 독일 로렐라이시와 피닉스파운데이션 밴드팀 초청으로 독일에서 공연을 갖는 등 제주해녀문화를 전 세계로 알리는 역할을 하고 있다.

최근 국립무형유산원의 인류무형문화유산 가치 보전 및 진흥을 위한 공모사업에 선정돼 오는 10월에는 전주에서 열리는 무형문화재대전에 참가할 예정이다.

홍충희 도 해녀문화유산과장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해녀들이 생업만이 아니라 문화 여가를 즐기면서 활동할 수 있도록 다각적으로 지원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시상식은 지난 23일 해양수산부 회의실에서 해양수산부 차관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