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내 대규모개발사업장 행정사무조사 “고삐 잡는다”
제주도내 대규모개발사업장 행정사무조사 “고삐 잡는다”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4.22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행정사무조사특위, 7월말까지 3개월간 집중조사기간 운영
22일부터 조사요원 합동근무 … 의사당 지하1층에 근무공간 마련
제주도의회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가 22일부터 7월말까지 도내 대규모 개발사업장에 대해 3개월간 집중조사 기간을 운영한다. 사진은 지난해 11월 1일 행정사무조사 요구서가 통과된 제365회 임시회 본회의 모습. ⓒ 미디어제주
제주도의회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가 22일부터 7월말까지 도내 대규모 개발사업장에 대해 3개월간 집중조사 기간을 운영한다. 사진은 지난해 11월 1일 행정사무조사 요구서가 통과된 제365회 임시회 본회의 모습.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지난해 8월 신화역사공원 인근 오수 역류사태로 촉발된 제주도내 대규모 개발사업장에 대한 제주도의회 차원의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가 3개월간 집중조사 착수한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위원장 이상봉)는 22일 오후 도의회 의사당 지하 1층에 있는 소통마당에서 제3차 업무연찬회를 갖고 오는 7월까지 3개월간 집중조사 기간을 운영하기로 했다.

지금까지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관련 5개 사업장 관련 업무보고를 받은 뒤 현장 확인을 통해 자료를 분석하고 있지만 각 상임위 업무와도 중복되고 있어 집중조사 기간을 설정, 조사특위에 집중하도록 하기 위해 지하1층 나눔마당에 합동 근무지를 마련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행정사무조사특위 위원들과 정책자문위원들은 오전에는 각 소속 상임위 업무를 보고 오후에는 나눔마당에서 대규모 개발사업장에 대한 행정사무조사를 위한 합동 근무를 실시하게 된다.

이날 연찬회에서는 앞으로 진행될 3개월 동안의 집중조사 기간을 앞두고 그동안 열린 7차례 특위 회의와 2차례의 연찬회 등을 통해 드러난 문제점 등을 재점검한 뒤 향후 활동계획과 22개 조사 대상 사업장 전체에 대한 조사 전략과 역할 분담 방안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또 행정사무조사 추진 방향과 개발사업 시행 승인 관련 개선방안 등에 대해 의회 내부 전문가의 주제발표 특강이 진행되기도 했다.

이상봉 행정사무조사특위 위원장은 “오늘(22일)부터 향후 석 달 동안 조사특위 위원회 및 내부 전문가들이 합동으로 집중조사 기간을 운영함으로써 조사 활동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도민 의견 수렴 등을 통해 조사의 전문성과 효율성을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행정사무조사특위는 도 관련 부서와 JDC 5개 사업장으로부터 오는 29일까지 자료가 제출되는대로 자료를 분석한 뒤 5월말께 JDC 5개 사업장 관련 증인 신문과 참고인 신문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후 6월에는 이들 5개 사업장을 제외한 17곳의 도내 대규모 사업장에 대한 현장방문에 이어 6월말 증인 및 참고인 신문을 한 뒤 7월말까지 행정사무조사 결과 보고서를 작성한다는 목표를 세워놓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