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층구조 기자회견 공무원에 징계요구 '구설수'
계층구조 기자회견 공무원에 징계요구 '구설수'
  • 현도영 기자
  • 승인 2005.06.14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제주군.북제주군에 징계여부 보고 요구

제주도가 지난 13일 '올바른 제주도 행정계층구조개편을 위한 도민연대 준비위원회'와 함께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공무원노조제주지역본부 김재선 본부장(한경면사무소)과 최승국 사무처장(남군 농업기술센터)의 징계여부를 보고할 것을 남제주군과 북제주군에 각각 요구해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이와 관련, 제주도는 13일 남제주군과 북제주군에 지방공무원법에 의해 공무원의 의무를 잘 지켰는지 등을 조사해 징계여부를 보고하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 지봉현 감사관은 "공무원은 지방공무원법에 의해 불법집단행위, 근무지 이탈 등을 하지 못하도록 돼 있다"며 징계요구 배경을 설명했다.

지 감사관은 "공무원은 본연의 업무에 충실해야 하고 행정계층구조개편에 대한 도민의 판단을 흐리게 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제주도의 이같은 요구사실이 알려지면서 도청 주변에서는 '혁신안 반대' 와 '도지사 규탄' 내용을 밝힌데 따른 '보복성'으로 취해진 조처가 아니냐는 의구심을 표하고 있다.

당사자인 김재선 본부장은 "제주도가 행정계층구조개편 주민투표 실시가 눈앞에 다가오자 공무원노조를 걸고 넘어지고 있다"며 "많은 기자회견 중에 계층구조개편 관련 기자회견에 대해서만 제주도가 조치를 취하는 것은 수긍할 수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