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추모에 앞서 '진상규명'를 외쳐주세요"
"세월호, 추모에 앞서 '진상규명'를 외쳐주세요"
  • 김은애 기자
  • 승인 2019.04.16 2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5주년, 진상규명 촉구의 목소리
제주항을 바라보며 세월호 배 모형이 하늘로 날아오르고 있다.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배에 물이 차 가라앉을지 모를 순간, '나가지 말고 가만히 있으라'는 어른들의 말을 아이들은 믿었다.

어른의 말을 너무 잘 들어서, 너무 일찍 별이 된 아이들.

세월호 참사 앞에서 유족들은 외쳤다.

"사고가 아니다. 살인이다."

그리고 2019년 4월 16일 대한민국, 이제는 국민이 함께 외친다. 세월호가 가라앉은 이유를 알고 싶다고. 정부는 책임을 지고 이에 대한 진상규명을 하라고.

세월호 참사 5주년이 되는 날, 오후 4시 16분, 제주시 탐라문화광장에서는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서명 행사가 시작됐다. 시민들이 속속들이 모이자 행사는 곧, 진상규명을 외치고 노래하는 축제의 장으로 변한다.

(좌)세월호 진상규명 촉구 서명을 하는 시민들
(우)세월호 진상규명 촉구 행사에 참여한 정희수 제주평화나비 청소년 위원.

이윽고 오후 8시. 광장에 모인 시민들은 세월호의 노란 종이배가 담긴 커다란 모형 배를 따라 제주항으로 향했다. 제주항은 세월호를 탄 아이들의 목적지였던 곳이다.

모형 배에 담긴 노란 종이배는 제주 지역 17개 '세월호 기억 공간'에서 접은 것들이다. 세월호를 기억하고, 진실규명을 촉구하는 사람들이 이곳 공간에 들러 종이배를 접었단다.

단원고 2학년 고 이민호 군의 아버지 이종철씨가 세월호 배 모형에 노란 종이배를 담고 있다.

제주항으로 향하는 길, 모형 배를 실은 트럭을 따라 걷다보니 큰길로 가야 한다.

길을 걷는 시민들은 하염없이 외친다. 박근혜 전 정권의 잘못된 대처로 일이나지 말았어야 하는 일이 벌어진 것이라고. 아이들의 죽음에 원인을 제공한 책임자를 밝혀 '살인죄'로 처벌해야 한다고.

노란 종이배가 담긴 배 모형.
노란 종이배가 담긴 배 모형.

이윽고 도착한 제주항. 노란 종이배를 품은 배 모형은 하늘로 떠오르기 시작한다. 점점 커가는 세월호 진상규명의 염원처럼. 높이, 높이.

어둠은 빛을 막을 수 없다
거짓은 참을 이길 수 없다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
우리는 포기하지 않는다

배가 떠오르고, 촛불을 밝히고, 모두 함께 노래를 불렀다. 박근혜 퇴진을 외쳤던 그날처럼, 모두 간절한 마음이다. 

그리고 잠시 후, 저녁 8시 50분경. 촛불을 든 시민들이 술렁이기 시작했다. 세월호의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20만명을 넘겼다는 소식 때문이다.

진실을 향한 한 걸음, 진상규명이라는 '꿈'이 '현실'이 될 수 있으리란 희망에 시민들은 환호성을 질렀다.

제주항 앞에서 촛불을 든 시민들이 '세월호 진상규명'을 촉구하며 앉았다.

한편, 지난 4월 15일에는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와 4·16연대가 '세월호 참사 책임자 처벌 대상 명단'을 발표했다. 1차로 발표된 이 명단에는 총 17명의 인물이 세월호 참사의 책임자로 지목되어 있다.

상세 명단은 아래와 같다.

3.16연대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세월호 참사 책임자 1차 명단. (사진=4.16연대 공식 홈페이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