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2019 시장형 노인일자리’ 23억여원 투입
제주도 ‘2019 시장형 노인일자리’ 23억여원 투입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4.07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가 1000만원 이상 고액.상습 체납자 명단 공개를 위해 1차 공개 대상자 409명을 선정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특별자치도 청사 전경.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2019년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사업의 일환인 ‘시장형 노인일자리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시장형 노인일자리사업’은 노인일자리 수행기관인 시니어클럽 등 4개소에서 소규모 매장이나 전문 직종 사업단을 운영하며 매출에 따라 어르신들에게 활동비를 지원하는 방식이다.

근로능력이 있는 60세 이상 도민을 대상으로 하며 하루 3시간에서 8시간 내에서 탄력적으로 운영된다.

올해 활동비는 지난해 말 기준 1인당 월 최대 85만원과 비슷한 수준으로 전해졌다.

제주도는 이에 따라 올해 1034명으로 대상으로 총 23억8000만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근로능력이 있는 참여자 중심의 시장형 일자리, 고령자친화기업 등을 개발하고, 고소득의 안정된 근로 여건을 마련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