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어른’ 정혜신 정신과 의사는 왜 진료실 밖으로 나왔나
‘어쩌다 어른’ 정혜신 정신과 의사는 왜 진료실 밖으로 나왔나
  • 미디어제주
  • 승인 2019.04.0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N '어쩌다 어른' 캡처]
[사진=tvN '어쩌다 어른' 캡처]

 

4일 방송된 tvN ‘어쩌다 어른 2019’에는 정혜신 정신건강의학과 의사가 출연했다.
 

 

정혜신 의사는 ‘거리의 치유자’로 불린다. 그는 “진료실에서 의사 가운을 입고 ‘난 의사, 넌 환자’ 이 구도에서 사람을 만나지 않은 게 벌써 15년이 됐다”며 “현장에서 사람들을 만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집단 트라우마 현장이 많았다”며 “세월호, 쌍용차 현장에서 사람들을 만나다 보니 그런 이름이 붙었다”고 말했다. 

또 진행자인 하석진이 ‘적정 심리학’에 대해 묻자 정혜신 의사는 “집 밥 같은 심리학”이라며 “스스로 해먹는 집 밥처럼, 그런 치유가 가능하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다”고 답했다.

정혜신 의사는 지난해 ‘당신이 옳다’는 제목의 책을 펴냈다. 그는 정신과 의사나 심리상담사 등 전문가에 의지하지 않고도 ‘스스로 치유할 수 있는 치유법’이 시급하다고 진단한다.

 

아주경제 장은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