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제주4·3 민간인 희생 책임 ‘공식 사과’ 하나
국방부, 제주4·3 민간인 희생 책임 ‘공식 사과’ 하나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4.02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재천 공보담당관 “장관·차관이 할지 어떤 방식으로 할지 검토 중”
“어떤 형식으로든 입장 표명 있을 것”…사과·유감·위로 ‘수위’ 귀추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국방부가 제주4·3에 대한 사과를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방식에 대해서도 논의 중이어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4·3 당시 민간인 희생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고 직접 사과할지 주목된다.

국방부 노재천 공보담당관은 2일 국방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제주4·3에 대해 언급했다.

국방부 노재천 공보담당관이 2일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e브리핑 갈무리]
국방부 노재천 공보담당관이 2일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e브리핑 갈무리]

노 공보담당관은 브리핑에서 ‘정경두 장관이 공식 사과하는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현재까지 검토 중”이라며 “검토 내용이 결정되면 설명드리겠다”고 답했다.

국방부나 군 관계자가 4·3 추념식에 공식적으로 참석하는지 여부에 대해서도 “관련 내용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노 공보담당관은 ‘장관이 사과하는 것을 검토한다로 받아들이면 되겠느냐’는 물음에 “현재 형식에 대해서는 확정된 게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장관 또는 차관이 할지, 누가 어떤 방식으로 할지는 검토 중”이라며 “결정되면 설명하겠다”고 부연했다.

노 공보담당관은 이와 함께 ‘국방부 당국자가 공식사과를 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어떤 형식으로든 입장 표명이 있을 것으로 알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 [국방부]
정경두 국방부 장관. [국방부]

이에 따라 4·3 추념식을 전후로 한 국방부의 사과 형태의 입장 발표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정경두 장관이 ‘사과’를 할 경우 군의 수장으로서는 첫 사례가 된다.

다만 국방부의 입장 표명 수위가 4·3에 대한 ‘사과’가 될지 ‘유감’이나 ‘위로’ 수준에서 정해질 지는 발표를 통해 확인될 전망이다.

한편 제주4·3은 미군정 시기인 1947년 3월 1일, 제28주년 3‧1절 기념식과 미군정의 실정을 비판하는 시위가 벌어지던 날 다른 지방에서 온 응원경찰의 발포로 6명이 숨지고 8명이 부상당하는 사건에서 비롯됐다.

1948년 4월 3일 무장대 소요를 비롯해 1954년 9월 21일까지 제주에서 무력 충돌과 군경의 진압 과정에서 수많은 주민들이 희생됐고 공식적으로 집계된 희생자 수만 1만명이 넘는다.

김종민 전 국무총리소속4‧3위원회 전문위원은 지난달 19일 제주칼호텔에서 열린 ‘유엔 진실, 정의 배상, 재발 방지 특별보고관 초청 국제 심포지엄’에서 1948년 11월 중순부터 약 4개월간 토벌대의 ‘초토화 작전’, 1950년 6‧25전쟁 발발 후 제주에서의 ‘예비검속’ 등을 거론하며 “4‧3무장봉기 당시 무장대 숫자는 350명에 불과했으나 희생자는 3만명에 이르렀다”고 전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