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4.3 지방공휴일, 관련 행사에 집중해달라”
원희룡 “4.3 지방공휴일, 관련 행사에 집중해달라”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3.26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주간정책회의에서 “4.3 추모에 참여하고 집중하는 날” 강조
원희룡 지사가 26일 오전 주간정책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지방공휴일로 지정된 4월 3일 4.3 행사에 집중해줄 것을 주문하고 나섰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원희룡 지사가 26일 오전 주간정책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지방공휴일로 지정된 4월 3일 4.3 행사에 집중해줄 것을 주문하고 나섰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제71주년 제주4.3 추념식 행사를 앞두고 지방공휴일로 지정된 4월 3일이 ‘쉬는 날’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고 나섰다.

원희룡 지사는 26일 오전 주간정책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지난해 70주년 행사의 성과를 이어받아 철저히 준비할 것을 강조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4.3이 지방공휴일로 지정된 것과 관련, “4월 3일 지방공휴일은 쉬는 날이 아니라 집중하는 날”이라면서 4.3 관련 행사에 집중하고 참여하는 데 내실을 기해줄 것을 주문했다.

제주도는 이에 따라 4월 3일 공휴일을 ‘4·3 희생자 추념식, 4·3 추모행사 등 참여를 통해 희생자 및 유족들과 아픔을 함께하는 등 4·3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날’로 삼고 ‘민원, 법정사무, 도민 생활불편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차질 없는 근무체계를 유지한다’는 복무관리 방침을 세웠다.

또 원 지사는 현재 4·3 공휴일이 행정에만 적용되고, 민간기업 등에 대해서는 권고 형태로 적용되는 데 대해서도 “4·3 추모에 참여하고 집중하는 날이라는 점을 널리 알리고 동참을 유도해 달라”고 덧붙였다.

추념기간 중 4.3 행사 등에 참여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전파할 것을 주문하는 한편, “참여 사례와 다양한 프로그램 및 아이디어 등을 발굴하고 보완해 도민들에게 직접 호소하는 방식으로 전파해 달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주간정책조정회의는 4.3의 전국화와 4.3특별법 개정 추진상황 등을 확인하는 회의로 진행됐다.

회의에서는 4·3 희생자 추념식 행사 진행을 총괄감독하는 박선후 감독의 행사 설명과 허법률 자치행정국장의 제71주년 4·3 추념식 준비상황, 4·3의 가치 전국화 등 전반적인 진행 상황에 대한 보고가 이뤄졌다.

또 국회에 계류중인 4·3특별법 개정안 통과를 위한 민관 협업 노력 강화와 희생자 배‧보상, 명예회복 등을 통해 완전한 4·3해결을 위해 노력하자는 의견이 중점적으로 거론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