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해경 4500t급 함정 제주해군기지 입항
미국 해경 4500t급 함정 제주해군기지 입항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3.26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마약류 퇴치·인명구조 등 제주해경 합동 훈련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해경과 연합훈련에 나서는 미국 해경이 제주를 찾았다.

미국 해양경찰(USCG, United States Coast Guard) 소속 4500t급 함정인 BERTHOLF함이 26일 제주민군복합항(해군기지)에 입항했다.

BERTHOLF함은 연합훈련이 진행되는 오는 28일까지 2박 3일 일정으로 제주에 체류한다.

28일 제주 민군복합항(해군기지)에 입항한 미국 해양경찰 소속 BERTHOLF함. ⓒ 미디어제주
28일 제주 민군복합항(해군기지)에 입항한 미국 해양경찰 소속 BERTHOLF함. ⓒ 미디어제주

제주해경과 미국 해경의 연합훈련은 마약류 퇴치를 위해 공해상에서 의심선박 단속 및 헬리콥터에 의한 인명구조 등으로 진행된다.

우선 공해상에서 마약거래 첩보를 입수한 우리 해경 경비함정이 순찰 도중 의심선박 2척을 발견하고 인근에서 작전 중이던 미국 해경과 연합해 정밀검색을 하게 된다.

이런 과정에서 의심선박 2척의 선장이 바다로 뛰어들자 양 측이 헬기를 이용해 선장을 구조하는 상황을 가정해 훈련이 이뤄진다.

연합훈련에는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소속 5000t급 경비함 1척과 고속보트 2척, 헬기 1대가 투입되고 미국 해경에서는 BERTHOLF함과 고속보트 2척, 헬기 1대가 동원된다.

28일 BERTHOLF함을 이용해 제주 민군복합항(해군기지)에 입항한 미국 해양경찰과 제주 해양경찰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28일 BERTHOLF함을 이용해 제주 민군복합항(해군기지)에 입항한 미국 해양경찰과 제주 해양경찰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제주해경은 BERTHOLF함에 제주에 체류하는 동안 수색구조 사례, 공해상 불법어업 감시활동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체육대회와 함상만찬도 함께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미국 해경이 방문은 지난해 9월 중국에서 열린 제19차 북태평향해양경찰회의에서 미국 측이 양국의 우호협력 증진과 상호 역량강화를 위해 우리나라를 방문하고 싶다는 요청을 함에 따라 수회 협의 끝에 결정된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