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아레나' 이어 YG도 전격 세무조사…양현석 '승리 게이트' 연루되나
국세청, '아레나' 이어 YG도 전격 세무조사…양현석 '승리 게이트' 연루되나
  • 미디어제주
  • 승인 2019.03.22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사진=JTBC 제공]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사진=JTBC 제공]

 

클럽 '버닝썬'으로 시작된 '승리 게이트'가 결국 YG엔터테인먼트까지 뒤흔들 전망이다. 국세청이 오늘(20일) 빅뱅 소속사이자 국내 최대 연예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에 대해 전격 세무조사에 착수한 것이다. 

 

이날 서울 마포구 합정동 YG엔터테인먼트 사옥에는 '특별세무조사 전담조직'인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 조사관 100여 명이 투입돼 세무 관련 서류를 확보했다. 

YG는 3년 전인 2016년에 통상 5년 단위의 정기 세무조사를 받았다는 점에서 이번 조사는 '상당한 혐의가 있어야 착수한다'는 특별 세무조사의 성격이 강하다. 

이와 관련해 업계에서는 양현석 대표가 실소유주로 알려진 서울 홍대 클럽 '러브시그널'이 일반음식점으로 등록해 개별소비세를 탈루했다는 의혹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유흥주점은 일반음식점과 달리 부가가치세 10% 이외에 개별소비세 10%와 교육세 3%를 추가 부담해야 한다. 따라서 유흥주점을 일반음식점으로 등록했다면 탈세에 해당한다.

 

아주경제 최송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