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내 중학교 무상교복 지원은 “현물로”
제주도내 중학교 무상교복 지원은 “현물로”
  • 김형훈 기자
  • 승인 2019.03.21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청-교복지원 업체 21일 협의회 열고 의견 공감
올해 6월쯤 교복 관련 예산 중학교로 내려보내기로
내년도 예산안엔 고등학교 무상교복도 반영하기로
교육청과 교복업체들이 21일 협의회를 열고 중학교 교복지원을 '현물'로 하는데 의견을 모았다. 제주도교육청
교육청과 교복업체들이 21일 협의회를 열고 중학교 교복지원을 '현물'로 하는데 의견을 모았다. ⓒ제주도교육청

[미디어제주 김형훈 기자] 무상교복 지원. 어떻게 지원하는 게 바람직할까. 이에 대해 ‘현물지원’이 답이라는 공감대가 나왔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이 21일 ‘교복지원 및 중학교 무상교복 지원협의회’를 연 결과 교육청과 학생복 업체간 현물지원에 대한 의견을 모았다.

이날 협의회는 도교육청과 교육지원청 교복지원 관계자, 학생복 업체 등이 얼굴을 맞대고 무상교복 지원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협의를 통해 그동안 부정적이던 현물지원에 대한 견해도 잠들었다. 종전엔 현물로 지원하게 되면 학생들의 선택권 제한과 공동구매 시기 등이 겹치면서 교복수령에도 어려움이 있다는 문제점이 대두됐다.

하지만 협의회를 거치면서 부정적인 견해도 일단락됐다. 사회복지사업법에 따르면 사회복지서비스 제공은 현물이 원칙이며, 다른 형태의 지원은 학생간 브랜드 차별에 따른 위화감도 조성될 수 있다는 지적이 바로 그것이다.

제주도교육청은 이런 점을 교복업체 측에 전달했고, 업체들도 현물지원 방식에 동의를 표했다.

제주도교육청은 이에 따라 올해 6월에 중학교 무상교복 지원예산을 학교로 내려보낼 예정이다. 아울러 내년 예산에 고등학교 무상교복 관련 항목을 포함하는 등 학부모의 부담을 덜어줄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