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 행정사무조사특위, 대규모 개발사업장 22곳 본격 조사
도의회 행정사무조사특위, 대규모 개발사업장 22곳 본격 조사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3.19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가 요구자료 목록 67건 원안대로 의결 … 6가지 정책 차원별 통합접근 시도
제주도의회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가 도내 22곳의 대규모 개발사업장에 대한 추가 요구자료 목록 67건을 의결,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제주도의회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가 도내 22곳의 대규모 개발사업장에 대한 추가 요구자료 목록 67건을 의결,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의회가 도내 22곳의 대규모 사업장에 대한 전체 조사에 본격 착수했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위원장 이상봉)는 지난 18일 오후 제6차 회의를 개최, 대규모 개발사업 전체 22곳에 대한 추가자료 요구 목록 67건을 원안대로 의결했다.

이날 회의에서 의결된 요구 자료 중에는 기존 5곳의 대규모 개발사업장에 대해 조사가 필요한 추가 요구 자료도 포함됐다.

지난 3월 11일과 12일 현장방문 때 거론됐던 저류지 사후관리 실태 소홀 문제와 제2첨단과학기술단지에 대한 계획 변경, 신화역사공원 내 상하수도 사용량 모니터 자료도 추가됐다.

특히 행정사무조사특위는 지난 3월 7일 열린 제2차 간담회에서 22개 전체 사업장에 대한 행정사무조사 접근 방식과 관련, 6가지 정책차원별로 통합 접근을 시도함으로써 정책별 조사방법론을 모색한 바 있다.

이같은 통합 접근방식을 통해 점검해야 할 문제를 도출, 대안을 제시한다는 방침에 따라 세부적인 자료 목록을 점검했다는 것이다.

또 조사의 전문성과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자료 제출 요구 양식도 데이터 관리에 용이한 양식으로 제출해주도록 했다.

이상봉 행정사무조사특위 위원장은 “대규모 개발사업장에 대한 특별행정사무조사가 조사 방법과 기법 면에서도 전문성과 효율성을 높임으로써 내실 있는 조사를 바탕으로 가시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