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카인 투약' 래퍼 쿠시, 1심서 징역형 "사회 해악이지만…잘못 인정·반성에 집행 유예"
'코카인 투약' 래퍼 쿠시, 1심서 징역형 "사회 해악이지만…잘못 인정·반성에 집행 유예"
  • 미디어제주
  • 승인 2019.03.18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카인을 구매,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래퍼 겸 작곡가 쿠시가 1심에서 징역형 집행유예를 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5부(박남천 부장판사)는 18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김씨에게 징역 2년6개월을 선고하고 형 집행을 4년간 유예했다. 

또 보호관찰과 약물치료 강의 80시간 수강, 87만5천원의 추징도 선고했다.

래퍼 쿠시[사진=쿠시 인스타그램]
래퍼 쿠시[사진=쿠시 인스타그램]

재판부는 "마약 관련 범죄는 그 중독성으로 인해 개인은 물론 사회 전반에 많은 해악을 초래할 가능성이 높은 위험한 범죄다. 다만 범행을 모두 인정하고 진지하게 반성하는 만큼 이번에 한해 형 집행을 유예한다"고 설명했다. 

쿠시는 2017년 11월~12월 지인으로부터 코카인 2.5g을 구매, 주거지 등에서 7차례에 걸쳐 0.7g을 투약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그해 12월 12일 서울 서초구 방배동 한 다세대주택의 무인 택배함에 코카인 0.48g을 가지러 왔다가 첩보를 입수해 잠복 중인 경찰에 붙잡혀 미수에 그친 혐의도 있다. 

한편 쿠시는 가수 자이언티의 대표곡인 '양화대교'의 작곡가이며 2016년 '쇼미더머니5'의 프로듀서로 출연한 바 있다. 

 

아주경제 최송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