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서 올해 71주년 제주4‧3 추모 행사 예정
서울서 올해 71주년 제주4‧3 추모 행사 예정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3.15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올해로 71주년을 맞는 제주4‧3을 추모하기 위한 서울에서 열린다.

(사)제주4‧3범국민위원회는 4‧3항쟁 71주년을 맞아 4‧3의 정신을 기리고 추념하는 시민 추모공간과 함께 4‧3항쟁의 평화 인권 메시지를 담은 4‧3국민 문화제를 준비 중 이라고 15일 밝혔다.

4월 3일부터 닷새 동안 서울 광화문 중앙광장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는 '4370+1, 봄이 왐수다'를 표어로 내걸었다.

제주4‧3범국민위원회는 문재인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처럼 ‘제주4‧3의 완전한 해결’을 바라는 염원과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4‧3특별법 개정안이 조속히 통과돼 4‧3의 피해 조사에서 명예를 회복하는 법률로 개정, 정명을 찾고자 하는 마음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4월 3일부터 5일 동안 서울 시민들이 제주4‧3의 의미를 되새기며 희생자를 추념하는 시민 추모공간과 종단별 추념의례가 마련된다.

또 주말인 4월 6일과 7일에는 4‧3을 이해하고 참여할 수 있는 체험공간을 비롯한 '4‧3 국민문화제'가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