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연대 ‘갑질 논란’ 제주대병원 교수 추가 고발
의료연대 ‘갑질 논란’ 제주대병원 교수 추가 고발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3.13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건강보험법 위반‧사기 등 혐의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지난해 11월 병원 직원 폭행 등의 의혹으로 '갑질' 논란을 낳은 제주대학교병원 H교수가 경찰에 추가 고발됐다.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의료연대본부 제주지역지부는 13일 제주대병원 H교수를 국민건강보험법 위반 및 사기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의료연대는 앞서 지난해 11월 H교수의 폭행 등을 문제 삼으며 파면을 촉구했고 같은해 12월 초에는 H교수를 폭행 혐의로 경찰에 고발한 바 있다.

의료연대는 고발장을 통해 H교수가 2014년부터 지난해 9월까지 환자를 대상으로 보험수가가 높은 '특수 작업치료' 처방을 지속적으로 처방하면서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더 많은 보험급여를 지출하도록 피해를 입혔다고 주장했다.

또 H교수가 이 같은 처방을 하면서 제주대병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많은 보험급여를 받도록 한 뒤 그 중 일정금액을 성과금으로 수령해 편취하는 사기죄는 범했다고 피력했다.

의료연대는 따라 "5년 동안 반복적으로 불법 행위가 지속된 만큼 국민건강보험법 위반과 사기 행위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고 엄히 처벌해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제주대는 지난달 H교수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열고 정직 3개월 처분을 의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