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기상관측 차량’ 제주 배치 추진
‘모바일 기상관측 차량’ 제주 배치 추진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3.13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 2020년부터…대기상층까지 3차원 입체 관측 가능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에 위험기상과 재난 현장에 대한 맞춤형 기상 서비스를 위한 모바일 기상관측 차량이 배치된다.

기상청은 2020년부터 대기상층까지 3차원 입체 관측이 가능한 모바일 기상관측 차량을 제주를 비롯해 서울, 경기, 충청 지역에 추가 배치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모바일 기상관측 차량. [기상청]
모바일 기상관측 차량. [기상청]

모바일 기상관측 차량은 재해, 재난, 특이기상 등 현장에 출동해 국지적이고 돌발적인 기상현상을 감시하며 실시간 상세 관측 자료를 제공한다.

이동 중에도 기온과 강수량, 풍향, 풍속, 기압 등을 측정할 수 있도록 국립기상과학원에서 특수 제작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기상관측 차량을 활용해 호우, 태풍, 대설 등 위험기상을 감시할 뿐만 아니라 산불‧화학사고 등에도 현장 기상 서비스를 제공해 재해 및 재난에도 큰 역할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