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청 정문 내 침묵‧1인시위 불허 규탄”
“제주도청 정문 내 침묵‧1인시위 불허 규탄”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3.12 11:50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청앞천막촌사람들 12일 기자회견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 제2공항 사업 등을 반대하며 제주특별자치도 맞은 편 인도에서 천막 농성 중인 ‘도청앞천막촌사람들’이 청사 정문 내 시위 불허에 반발, 원희룡 제주도정을 규탄했다.

도청앞천막촌사람들은 12일 제주도청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도정의 시위 탄압을 주장했다.

도청앞천막촌사람들이 12일 제주특별자치도 청사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도청앞천막촌사람들이 12일 제주특별자치도 청사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이들은 회견에서 “천막촌 사람들은 도민 주권 실현을 위해 다양한 투쟁을 벌여왔다”며 “이 과정에서 제주도는 천막촌 사람들에 대한 고소와 고발을 남발해왔다”고 피력했다.

이어 “이달 초 도청 관계자가 고소‧고발을 취하하는 조건으로 (현관 앞) 노숙 농성 중단을 요청했고 (우리는) 제주시민들과 함께하는 투쟁을 위해 노숙 농성 중단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그러나 제주도가 피켓을 든 침묵시위와 1인 시위마저 허락해줄 수 없다며 청경을 동원, 시위하는 시민들을 탄압하고 있다”며 “관료들의 불통행정을 반복하는 것”이라고 힐난했다.

또 “67만 제주도민의 삶과 미래를 책임져야 할 제주도의 대답이라는 것이 고작 현관에 화단을 설치해 시위를 봉쇄하는 것이냐”고 비난했다.

특히 “시민 집회와 시위의 자유는 관료들이 허락해주고 말고 할 사안이 아니다”며 “제주도정은 시민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존재하는 것이지, 억압하기 위해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에 따라 “오늘 이후로 시민들의 표현의 자유를 가로막는 사태가 벌어진다면 노숙점거 뿐만 아닐 더한 일도 벌어질 수 있다”며 “이후의 모든 사태 책임은 전적으로 제주도가 감당할 일”이라고 역설했다.

한편 제주도는 청사 현관 앞 농성과 관련 지난 달 세 차례에 걸쳐 불특정 인원을 공무집행방해 및 무단침입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성산주민 2019-03-12 21:17:38
이기적인 사람들임 제주에서 떠나라
소식도 알고싶지 않고 지겹다

못생기면 2019-03-12 13:49:30
다른 사람한테 피해를 주는 시위자들이 참뻔뻔함이
도를 넘네요

ㅈㄷㄱㄴㅇㄹ 2019-03-12 12:26:21
원희룡이 똘마니들 그릇이 쪼그마하니 원희룡도 그나물에 그밥

ㄴㅇ러 2019-03-12 12:24:12
원희룡은 그릇이 너무 작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