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식중독 의심 환자 발생..."환절기 식중독 조심해요"
도내 식중독 의심 환자 발생..."환절기 식중독 조심해요"
  • 김은애 기자
  • 승인 2019.03.08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소재 모 초등학교 식중독 의심 환자 발생..."올해 들어 처음"
매년 환절기 발생하는 도내 식중독 의심 환자..."예방 수칙 꼭 지켜야"
제주시 모 초등학교에서 3월 7일과 8일 각각 10명과 9명의 식중독 의심 환자가 발생했다.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3월 7일 제주시 모 초등학교에서 10명의 학생이 구토 등의 증상을 호소한 후, 이튿날 9명의 추가 환자가 발행함에 따라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도내 초등학교에서 식중독 의심 환자가 발생한 것은 올해 들어 처음으로, 환절기 식중독 예방에 대한 경각심이 요구된다.

환자가 발생한 해당 학교에서는 7일과 8일 급식 중단과 단축 수업을 결정했으며, 8일 12시 기준 식중독 의심 증상을 보이는 학생은 총 11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최초 식중독 의심 환자에 대한 신고가 접수된 것은 7일 오전 9시 10분경이다. 해당 학교는 제주시교육지원청에 식중독 의심 환자 발생 사실을 접수했다. 이에 역학조사관, 제주도청, 제주시청, 제주시보건소 등으로 구성된 식중독대응협의체가 세 차례의 회의를 진행하는 등 원인을 밝히기 위한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조사는 약 1~2주 소요될 것으로 보이며, 최초 환자와 조리종사자에 대한 검사 결과는 다음 주 초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 당국에서는 이번 환자 발생이 노로바이러스에서 비롯된 감염성 질환일 경우를 염두하고 있으며, 식중독 의심 증상을 보이는 학생에게 등교 중지를 권고하고 있다.

노로바이러스는 겨울철 유행하는 식중독의 주범으로 꼽히는 균이다. 

노로바이러스는 온도가 떨어지면 생존기간이 연장되는 특징이 있으며, 오염된 지하수나 생굴 등의 패류에 의해 주로 발생한다. 또한, 감염 환자의 구토물과 분변, 신체접촉에 의해서도 감염될 수 있다.

이와 관련, 제주시교육지원청은 발병 원인이 나오지 않은 만큼 모든 가능성을 열고 원인 규명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히며, 안전 확보와 후속 조치에 만전을 기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한편, 작년에는 4월경 제주시 소재 초등학교에서 식중독 의심 환자가 30명 이상 발생했으나 즉시 당국에 신고하지 않아 논란을 빚었고, 9월경 서귀포시 모 초등학교에서도 식중독 의심 환자가 속출해 학부모의 우려를 낳은 바 있다.

이처럼 매년 환절기 즈음이면 식중독 의심 환자가 발생한다.

이는 비단 도내 학교에만 해당되는 것이 아니다. 음식점이나 결혼식 피로연장 등 '음식'이 있는 곳이라면 모두 해당 사항이다.

2016년부터 2018년까지 매월 발생한 식중독 환자 수 통계. 여름 뿐 아니라 봄, 가을철에도 상당 수의 식중독 환자가 발생했음을 알 수 있다. (자료=신품의약품안전처)

음식이 상할 것을 우려해 위생에 철저한 여름철에 비해, 봄이나 가을철 환절기에는 식중독 예방에 소홀하기 쉽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운영 중인 신품안전포털의 통계 자료에 따르면, 여름철로 분류되는 6월에서 8월 외에도 3월부터 5월, 10월 등 매년 환절기에 상당수의 식중독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경미한 증상으로 신고하지 않은 환자 수의 경우까지 고려한다면 여름 뿐 아니라 봄, 여름, 심지어 겨울에도 식중독 예방 수칙을 알고 철저히 지켜야 할 것이 요구된다.

식약처가 권장하는 식중독 3대 예방 수칙으로는 △손씻기 △음식 익혀먹기 △물 끓여먹기가 있다.

손은 30초 이상 비누 등의 세정제를 이용할 것을 권장하며, 음식은 중심부 온도가 78도 이상(어패류는 85도 이상)으로 익혀먹는 것이 좋다.

각종 균에 의해 물도 상할 수 있으니 물 또한 되도록이면 끓여 마시는 것이 식중독을 예방하는 지름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