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라문화권’ 범주의 제주도식 모델 구축 마스터플랜 필요”
“‘탐라문화권’ 범주의 제주도식 모델 구축 마스터플랜 필요”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3.07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재원 제주문화유산연구원장, 7일 ‘탐라문화의 가치’ 정책포럼 주제발표
위성곤 의원 발의 ‘탐라역사문화권 연구·조사 특별법’ 관련 논의 본격 시작
‘탐라역사문화권 연구·조사 발전에 관한 특별법(안)’ 추진을 위한 ‘한국사에서 바라본 탐라문화의 가치’ 정책포럼이 7일 오후 국회의원 회관에서 열렸다. /사진=위성곤 의원실
‘탐라역사문화권 연구·조사 발전에 관한 특별법(안)’ 추진을 위한 ‘한국사에서 바라본 탐라문화의 가치’ 정책포럼이 7일 오후 국회의원 회관에서 열렸다. /사진=위성곤 의원실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주요 공약 중 하나인 가야문화 복원 사업 구상으로 촉발된 고대 문화권 개발사업에 탐라역사문화권 연구·조사 사업을 포함시키기 위한 논의가 본격 시작됐다.

7일 오후 2시부터 국회의원회관에서 위성곤 국회의원과 제주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 제주특별자치도, 도의회 의원연구모임 제주문화누리포럼 공동 주최·주관으로 열린 ‘한국사에서 바라본 탐라문화의 가치’ 정책포럼에서는 위성곤 의원이 최근 발의한 ‘탐라역사문화권 연구·조사 발전에 관한 특별법(안)’과 관련, 주제발표와 토론을 통해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첫 번째 주제발표자로 나선 고재원 제주문화유산연구원 원장은 ‘탐라문화의 정립과 방향성’ 주제발표에서 “최근 정부가 바뀐 후 가야사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면서 대규모 문화권 개발사업이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제주에서는 지난 2008년부터 추진하던 ‘탐라문화권 발전 기본계획’이 중단된 후 특화사업 중 일부가 개별적으로 추진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에 그는 “개별적인 문화유산 중심의 사업 추진도 중요하지만, ‘탐라문화권’이라는 광범위한 범주 안에서 발전적인 제주도식 모델 구축이라는 중장기적인 마스터 플랜이 필요한 시점”이라면서 탐라문화권 사업이 제주도 역사문화 자원의 체계적인 보존 정비와 국토균형발전 및 지역경제 활성화, 지역의 개발 잠재력을 활용한 시너지 효과, 역사문화자원의 관광 활성화, 다양한 테마와 볼거리 제공 등을 통한 복합관광지대 조성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기대감을 표시했다.

다만 그는 고대 탐라문화 자원에 대한 연구가 미흡하다는 점, 역사문화자원의 체계적 개발과 홍보가 미흡하고 각종 난개발로 제주 고유의 자연자원과 역사문화 경관이 훼손되고 있는 약점과 위험요인을 안고 있다는 부분을 지적하기도 했다.

이에 그는 “제주 고유의 역사문화 자원과 자연경관을 활용한 차별화된 정책을 창출, 자연자원과 역사자원을 융합한 융복합의 사고와 방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탐라문화권 사업은 제주의 역사성, 공간구조, 주민생활양식 등을 고려해야 한다”면서 탐라 독립국 시대부터 자치 시대와 변방의 시대를 거치는 동안 시간의 흐름과 섬과 바다, 내륙과의 관계, 유무형의 문화유산 보존, 제주학 인프라 구축을 통한 인력 양성을 고려해 구상할 필요가 있다는 제안을 내놨다.

또 그는 제주에 산재해 있는 역사문화자원을 중심으로 문화자원을 복원, 재현하고 탐라문화를 체험, 교육, 관광자원으로 활용하는 것이 기본 전제가 돼야 한다면서 “각 마을에 산재한 비지정문화재 발굴 및 보존 방향도 차후 문화재 도는 항토문화유산으로 지정해 도시 개발이나 형질 변경으로 사라져가는 문화유산에 대한 인식이 제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그는 탐라문화권 정립을 한 개인이나 단체가 할 수 없다는 점을 들어 “제주도가 적극적으로 나서 중장기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각계 각층의 의견을 수렴해 현재 혹은 미래의 트렌드를 접목시켜야 한다”고 도가 중심적인 역할을 맡아줄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이날 정책포럼에서는 고 원장의 주제발표와 박찬식 제주학연구센터장의 ‘국가균형 발전과 탐라문화권 특별법의 필요성’ 주제발표에 이어 조상범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 나용해 세계유산본부장을 비롯해 국토부, 문화재청 관계자 등의 토론이 이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