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민중항쟁 부정하는 자유한국당 즉각 해체해야”
“5‧18 민중항쟁 부정하는 자유한국당 즉각 해체해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3.05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제주민중연대 5일 회견
“북한군 개입설 주장은 민주화 부정하는 것”
국회 이종명‧김진태‧김순례 의원 제명 요구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민주노총 등이 최근 전당대회에서 5‧18 항쟁에 대해 북한국 개입설 등을 주장한 자유한국당을 '적폐 정당'으로 규정, 해체를 촉구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와 제주민중연대는 5일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사 앞에서 집회 및 기자회견을 갖고 "자유한국당의 5‧18 민중항쟁 부정은 우리나라 민주화 역사를 부정하는 것"이라며 "자유한국당 스스로 '학살자' 전두환의 정신을 계승하는 당임을 자임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와 제주민중연대 관계자들이 5일 오후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사 앞에서 자유한국당 해체를 촉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민주노총 제주본부와 제주민중연대 관계자들이 5일 오후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사 앞에서 자유한국당 해체를 촉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민주노총 등은 "5‧18 민중항쟁은 전두환 일당의 군사쿠데타에 항거해 일어난 민주항쟁이자 신군부 집단의 무자비한 시민 학살에 분노해 떨쳐 일어난 민중의 저항과 투쟁"이라며 "항쟁의 주체는 각계각층의 광주시민들이다. 이는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명백한 역사적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도 자유한국당이 근거 없는 북한군 개입설을 끊임없이 제기하는 것은 광주 민중항쟁의 정당성을 부정하는 것이고 우리나라 민주화를 부정하는 것"이라며 "이를 통해 학살자 전두환의 독재정치를 부활시켜 자유한국당의 수구 보수정당 입지를 되찾기 위함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또 "거짓으로 판결 난 '태블릿 PC 조작설'을 유포하는 것은 민중의 촛불혁명을 부정하고 촛불민심을 모독, 박근혜 탄핵을 불복하려는 것"이라고 피력했다.

특히 "자유한국당은 4‧3 민중항쟁 70주년이던 지난해 4‧3을 좌익폭동으로 규정하는 망발을 쏟아내 전 국민이 공분을 샀다"며 "역사를 왜곡하고 민주화를 부정하는 자유한국당은 즉각 해체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와 함께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는 '5‧18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을 만들어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 '폭동이 민주화운동으로 둔갑했다'는 등의 발언으로 역사를 왜곡하고 5‧18 민중항쟁을 폄훼했다"며 "이들 3명은 국회의원 자격이 없다. 국회는 이종명, 김진태, 김순례에 대한 국회의원 제명 절차를 즉각 실시하라"고 요구했다.

더불어 "자유한국당을 그대로 두고서는 적폐 청산과 사회 대개혁이 불가능하다"며 "우리는 5‧18 민중항쟁의 숭고한 정신을 지키고 박근혜 탄핵의 촛불혁명 완수를 위해 자유한국당 해체 투쟁에 힘차게 나서겠다"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