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연구소 “역사부정처벌법을 만들어라”
제주4·3연구소 “역사부정처벌법을 만들어라”
  • 김형훈 기자
  • 승인 2019.02.22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성명서 통해 ‘5·18 역사 부정’ 문제점 지적
국회에 표류 중인 4·3특별법 개정안 통과도 촉구

[미디어제주 김형훈 기자] 최근 잇따르고 있는 5·18 망언과 관련, 사단법인 제주4·3연구소가 역사부정처벌법 제정을 촉구했다.

제주4·3연구소는 22일 성명을 통해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역사왜곡 망언 시리즈’는 5‧18 정신으로 일으켜 세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처참하게 짓밟고 있다”며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은 이미 역사적 진실이 드러난 5‧18의 진실을 ‘북한군 개입설’ ‘괴물집단’ 등의 표현을 들어가며 막말을 넘어 5‧18 희생자와 유족들은 물론 국민에게 씻을 수 없는 모욕감을 주었다. 이들의 발언은 역사 부정을 넘어 자기 부정이나 다름없다”고 운을 뗐다.

제주4·3연구소는 “전국의 시민사회가 이들의 ‘5‧18 망언’에 들고 일어서고 있다. 우리는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기 ‘4‧3 흔들기’를 경험했다. 보수세력들은 4‧3위원회 폐지와 축소 움직임, 각종 소송, 위패 철거 요구 등을 통해 2000년 제정된 제주4‧3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정신을 끊임없이 훼손하려 시도했다. 이를 막아냈던 것은 제주도민의 하나된 의지였다”며 4·3도 험난한 과정을 거쳤음을 거듭 강조했다.

제주4·3연구소는 “우리는 항상 5‧18의 진실을 규명하고 명예회복에 나서는 시민사회와 함께한다. 과거사의 진실을 은폐하고 부정하는 세력들에 대한 단호한 처벌만이 역사 왜곡과 모독을 막을 수 있는 길이다. 이를 위해서는 법적 장치가 마련돼야 한다”며 역사부정처벌법 제정을 촉구했다.

제주4·3연구소는 아울러 국회에 표류중인 제주4·3특별법 개정안 통과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