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동원, 뮌헨 상대로 '시즌 2호골' 작렬
지동원, 뮌헨 상대로 '시즌 2호골' 작렬
  • 미디어제주
  • 승인 2019.02.18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동원이 드리블 돌파를 하고 있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제공]
지동원이 드리블 돌파를 하고 있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제공]

독일 프로축구팀 아우크스부르크에서 뛰고 있는 지동원 선수가 바이에른 뮌헨을 상대로 시즌 2호 골을 터트렸다. 1호 골을 기록한 이후, 5개월 만이다. 다만 팀은 3대2로 역전패를 당했다.

지동원은 16일(한국시간) 홈구장인 WWK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 독일 분데스리가 22라운드서 뮌헨을 상대로 리그 2호골을 뽑아냈다. 

이날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한 지동원은 팀이 1대 1로 맞서던 전반 23분 득점에 성공했다. 레고리치가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왼발슛으로 연결해 골 맛을 봤다. 

아우크스부르크는 전반 킥오프 직후 1분도 지나지 않아 뮌헨의 미드필더 레온 고레츠카의 자책골로 선제골을 획득하는데 성공했다. 그러나 전반 17분 뮌헨 킹슬리 코망의 동점골이 터지면서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이후 지동원이 득점에 성공한데 이어, 뮌헨의 코망, 다비드 알라바가 잇달아 득점을 올리며 승부는 뮌헨의 승리로 끝났다. 

지동원의 팀 동료인 구자철은 후반 32분 교체 투입됐지만, 공격포인트를 기록하는 데는 실패했다. 

아주경제 한영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