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변 대기측정망 올해 처음 제주 설치
도로변 대기측정망 올해 처음 제주 설치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2.17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차량 증가에 따른 도로변 대기오염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도로변 대기오염 상황을 모니터링하기 위한 도로변 대기측정망이 올해 처음 제주 지역에 설치된다.

제주도보건환경연구원은 올해 처음으로 도로변 대기측정망을 신설, 도로변 대기오염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도로변 대기측정망은 차량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의 변화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기 위해 교통량이 많은 도로변에 설치, 미세먼지 등 6가지 대기오염물질을 매 시간 연속측정하게 된다.

도내에는 현재 제주시 이도동과 연동, 서귀포시 동홍동, 성산읍, 대정읍 등 5곳에 도시대기측정망이 운영되고 있다.

대기오염 측정망에서 관측된 실시간 측정 자료는 ‘에어코리아(www.airkorea.or.kr)’와 ‘제주도 실시간 대기정보시스템(air.jeju.go.kr)’을 통해 제공되고 있다.

오상실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최근 차량 증가에 의한 대기질 악화 우려 때문에 도로변의 대기오염물질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차량에 의한 영향 분석을 위한 기반을 마련함으로써 제주지역 대기질 관리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면서 “기존 도시대기측정망과 비교 분석해 대기오염도 편차가 크면 도로변 대기측정소를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