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형 규제자유특구’ 조성 작업 속도 붙는다
‘제주형 규제자유특구’ 조성 작업 속도 붙는다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2.15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오는 18일 규제자유특구 안내 홈페이지 개설
4월 개정 지역특구법 시행 앞두고 기업설명회·공청회도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가 규제자유특구 안내 홈페이지(www.sandboxjeju.net)를 오는 18일 오픈한다.

오는 4월 17일 개정된 지역특구법 시행을 앞두고 전용 홈페이지를 통해 혁신특구에 대한 수요 조사를 접수하고 문의사항을 처리하기 위해서다.

홈페이지에는 규제자유특구에 대한 사업 소개와 수요조사 접수, FAQ 등 정보를 게재할 예정이다.

특히 특구 사업 참여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웹툰으로 규제자유특구를 소개하고 제안서에 대한 질의를 할 수 있는 코너도 별도로 마련했다.

자주 묻는 질문에 대한 안내와 함께 개별 질문을 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사업자가 원활하게 규제자유특구를 이해하고 사업계획서를 제출하는 데도 도움을 줄 예정이다.

제주도는 중소벤처기업부의 규제자유특구 추진 행정절차에 따라 지난해 9월 전기자동차 혁신특구, 블록체인 혁신특구, 화장품 혁신특구를 발굴해 올해 중소기업 육성시책에도 반영한 바 있다.

지난달 21일에는 규제자유특구 계획 수립을 위한 수요조사를 공고한 뒤 사업설명회 개최(1.22~23), 지역 추진단 및 실무지원단 구성(1.28), 기업 대상 규제자유특구 홍보(2.12~21), 입주기업 설명회(2.14~20) 등이 잇따라 진행되고 있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 14개 기관 및 기업에서 29건의 규제자유특구 수요조사가 접수됐다.

전체 특구 조성 대상사업은 전기자동차 혁신 특구에 14건, 화장품 혁신사업 9건, 블록체인 사업 6건이 접수됐고 업체 설명회를 통해 모두 40여개 기업이 참여 의사를 밝힌 상태다.

다음달에는 수도권 기업 대상 설명회와 제주 규제자유특구 과제 계획 수입을 위한 도민 공청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제주도와 규제자유특구 실무지원단(제주테크노파크)은 기업 수요조사와 수립된 계획에 대한 주민 공람, 산업별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4월 17일 법 시행 전까지 특구계획 수립을 위한 사업자를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중기부에 제주의 규제자유특구 과제가 제출되면 오는 7월경 심의를 거쳐 지정 결과가 발표될 예정이다.

노희섭 도 미래전략국장은 “홈페이지 오픈과 더불어 앞으로 4차산업의 기반이 되는 규제자유특구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제주형 규제자유특구 조성에 완성도를 높일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