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교육의 정책 결정, 이제 도민이 직접 참여해요"
"제주교육의 정책 결정, 이제 도민이 직접 참여해요"
  • 김은애 기자
  • 승인 2019.01.31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교육청, 올해부터 '제주교육공론화위원회' 운영"
도민청원으로 의제 선정, 100여명 도민참여단이 공론화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공론화'의 중요성은 말 하지 않아도 이미 많은 국민들이 체감하고 있다.

문제가 있거나 문제될 소지가 있는 우리 사회 현안에 대해 국민들은 누구나 자유롭게 의견을 내놓을 수 있고, 행정은 이를 가감없이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도 '공론화'의 중요성을 찾아 올해부터 새로운 시도를 한다. 바로 '제주교육공론화위원회' 운영 계획이다.

'제주교육공론화위원회'는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중 처음으로 시도되는 정책이다. 제주도 교육 정책의 방향을 결정하는 데, 학생과 학부모 등 도민 당사자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어 의미를 가진다.

그렇다면 제주교육공론화위원회는 어떻게 운영되는 걸까?

먼저, 도민이라면 누구나 도교육청 홈페이지의 '도민청원코너'에서 제주 교육과 관련된 청원을 진행할 수 있다. 이는 청와대 국민청원의 운영 방식과 흡사한데, 도민 500명 이상의 동의를 얻은 청원은 공론화위원회를 거쳐 공론화 의제로 채택될 자격을 얻는다.

공론화위원회의 위원은 총 8명으로 구성된다. 도교육청은 지난 24일부터 30일까지 공개모집을 통해 위원을 모집한 바 있으며, 여기에 총 50명의 지원자가 몰려 약 6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공론화위원회는 앞으로 △공론화 사안 심의 △공론화 의제 선정 △공론화 방법 결정 등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교육 현안에 대한 본격적인 공론화 과정은 100명 규모의 도민참여단이 맡는다.

이와 관련, 도교육청은 ①4월 공론화 의제 선정 ②5월 도민참여단 구성 ③6월~8월 공론화 과정 운영 ④8월 말 최종 결과 도출 ⑤2020년 본 예산에 반영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한편, '공론화'란 숙의형 민주주의의 상징으로 불리는 국민 정책 참여의 한 방법이다.

'공론화' 방식은 갑론을박의 소지가 있는 어떤 사안에 대해 국민들의 의견을 가감없이 취합, 민주적이고 합리적인 방안을 도출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번 '제주교육공론화위원회'를 추진하며, 도교육청 관계자는 "자치, 참여, 숙의, 소통으로 살아있는 민주시민교육의 장을 미래세대에게 제공할 책무감을 갖는다. '참여와 소통' 활성화가 이뤄지는 2019년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