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시 5위 추락·아스날 4위…'이과인 침묵' 첼시, 리그 2연패
첼시 5위 추락·아스날 4위…'이과인 침묵' 첼시, 리그 2연패
  • 미디어제주
  • 승인 2019.01.31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프리미어리그(PL) 홈페이지]
[사진=프리미어리그(PL) 홈페이지]

첼시가 곤살로 이과인 효과 대신 최악의 충격패를 맛봤다.

첼시는 31일(한국시간) 오전 4시 45분 바이탈리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본머스와의 2018-19 프리미어리그(PL) 24라운드에서 0-4 대패했다. 

승점 3점 획득에 실패한 첼시는 아스날과 승점 47점 동점을 기록, 다득점에 밀려 리그 4위에서 5위로 추락했다. 

이날 첼시는 최근 임대 이적한 이과인을 선발로 투입하며 승부수를 띄웠다. 전반 7분 코바치치의 헤더 슛이 골대를 맞고 나오면서 첼시의 불운은 시작됐다. 전반 막판 페트로 아자르 등이 연이어 본머스의 골문을 노렸지만,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전반전은 양 팀 득점 없이 종료됐다. 그러나 후반 2분 조슈아 킹부터 시작된 본머스의 골은 추가시간까지 이어졌다. 킹은 후반 2분과 29분 두 골을, 조슈아 브룩은 후반 18분에, 찰리 다니엘스가 추가시간 5분에 골을 기록했다. 2골 1도움을 기록한 본머스의 킹은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의 평점 10점(만점)을 받았다. 

한편 첼시는 지난 20일 아스날전 0-2 패배에 이어 이날도 승리를 챙기지 못하며 2연패를 기록했다. 

[사진=프리미어리그(PL) 홈페이지]
[사진=프리미어리그(PL) 홈페이지]

아주경제 정혜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