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청년정책 2.0, 내실있는 성과물 기대하세요”
“제주 청년정책 2.0, 내실있는 성과물 기대하세요”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1.23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 김황국 의원, 23~25일 사흘간 부산·경남지역 사례조사
제주도의회 김황국 의원.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제주도의회 김황국 의원.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지역 청년 정책 관련 논의의 불씨를 지펴온 제주도의회 김황국 의원(자유한국당, 제주시 용담1·2동)이 다른 시도의 청년정책 추진체계를 파악하기 위한 선진사례조사에 나선다.

김황국 의원은 23일부터 25일까지 사흘간 도 청년정책담당관 등 관계자들과 함께 부산, 경남 지역을 돌아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제주 지역에 청년 관련 논의가 거의 없었던 지난 2015년 1월부터 청년정담회(靑年情談會)를 기획해 모두 7차례에 걸쳐 정담회를 개최한 데 이어 2016년 6월 ‘제주특별자치도 청년 기본 조례’를 대표발의, 조례 제정을 이끌어낸 장본인이다.

11대 도의회가 출범한 후에도 김 의원은 지난해 8월에 이어 두 번째 청년 정책 관련 선진사례조사를 추진, 청년 정책에 각별한 관심을 쏟고 있다.

이번 사례조사는 청년 정책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청년 정책과 청년 일자리 정책의 유기적 연계를 도모하기 위해 다른 시도의 청년정책 추진체계를 살펴보려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우선 김 의원은 부산광역시 청년희망정책과와 경상남도 청년정책팀을 방문, 지역 청년정책 추진 현황과 애로사항, 청년활동과 일자리 정책 추진 연계 형태, 행정과 청년활동가와의 연대 활동, 청년활동 중간지원조직 준비 상황에 대한 현황을 조사할 예정이다.

또 경남 청년일자리프렌즈센터를 방문, 청년활동과 일자리 정책 추진 연계 형태와 청년정책 현황에 대한 얘기를 듣는 시간을 갖는다.

특히 부산지역 청년단체인 ‘(사)부산청년들’의 청년 활동가들과 직접 만난 wfl에서 부산시의 청년 정책 추진 방향과 제주지역 청년 단체와의 교류 방향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김 의원을 11대 의회가 시작되면서 자신이 추진하고자 하는 청년 정책을 ‘청년정책 2.0’으로 명명한 바 있다.

특히 그는 부산과 경남 지역이 제주보다 뒤늦게 청년정책 발굴이 시작됐지만, 최근 행정 수장이 바뀌면서 청년정책이 속도감 있게 추진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김 의원이 선진사례조사 대상 지역으로 부산과 경남을 선택한 이유다.

그는 “행정 주도의 정책은 비교적 빠른 시일 내에 추진될 수 있지만 청년 활동가들의 반발을 사기 쉽다”면서 “이 두 지역은 그런 불만이 적어 행정과 청년 활동가들의 협력 사례를 배우는 데 적합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번 사례조사를 통해 도출된 내용은 올해 청년정책을 추진하면서 정책이 실제로 녹아들 수 있도록 활용할 계획”이라면서 “내실있는 성과물을 만들 수 있도록 의정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다짐을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