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문제 고민 제주서 실종 30대 발견…건강 양호
직장 문제 고민 제주서 실종 30대 발견…건강 양호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1.23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오전 9시께 대정읍 영락리 해안가 부근서
제보 받고 입도한 아버지가 차 몰고 가다 발견해
실종신고 일주일…경찰 공개수사 전환 하루만에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지난 16일 경기도 고양시 자택을 나선 뒤 연락이 끊겨 실종 신고된 남성이 23일 발견됐다.

실종신고 7일만, 경찰이 공개수사로 전환한 지 만 하루도 안 된 시점이다.

실종신고된 김모(31)씨가 지난 16일 오후 5시께 제주시청 인근 농협사거리에서 도남 방면으로 걸어가는 모습이 찍힌 CCTV 화면. [제주지방경찰청 제공 영상 갈무리]
실종신고된 김모(31)씨가 지난 16일 오후 5시께 제주시청 인근 농협사거리에서 도남 방면으로 걸어가는 모습이 찍힌 CCTV 화면. [제주지방경찰청 제공 영상 갈무리]

제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 실종자 김모(31)씨의 아버지가 제주시 한경면 수월봉에서 서귀포시 방면으로 차를 몰고 가던 중 대정읍 영락리 해안가 갯바위 부근에서 서성이는 아들을 발견했다.

건강에는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실종자의 아버지 김씨는 지난 22일 경찰의 공개수사 전환 이후 '아들을 봤다'는 제보 전화를 받고 당일 제주에 입도했다.

김씨는 경찰과 함께 수월봉 일대를 뒤졌으나 아들을 찾지 못하고 혹시나 하는 마음에 이날 차로 서귀포 방면을 돌아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아들 김씨가 그동안 행적에 대해 별다른 이야기를 하지 않고 있어 정확한 경위를 확인 중이다.

한편 아들 김씨는 평소 직장 문제로 고민했고 지난 16일 자신의 집 컴퓨터에 "가족들에게 죄송하다"라는 글을 작성, 휴대전화와 지갑을 놔둔 채 집을 나서 같은 날 오후 항공편을 이용해 제주에 들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