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호유원지 숙박‧카지노 사업 전략…전면 재검토해야”
“이호유원지 숙박‧카지노 사업 전략…전면 재검토해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1.17 18:1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환경운동연합 17일 성명 통해 촉구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2017년 초 세제 혜택에도 불구 투자약속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아 투자진흥지구 지정에서 해제된 이호유원지 사업이 재추진되면서 해당 사업에 대한 재검토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17일 성명을 내고 "이호유원지 조성사업이 유원지 목적인 주민복리를 외면, 숙박 및 카지노 사업으로 전락하고 있다"며 "전면 재검토하라"고 제주도에 요구했다.

제주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제주도는 최근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이호유원지 개발사업 시행자인 제주분마이호랜드(주)가 제출한 이호유원지 도시관리계획 변경안을 통과시켰다.

환경영향평가 재협의와 제주도의회의 동의 절차가 남은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이호유원지 사업계획 변경안을 보면 대규모 호텔과 콘도 시설을 중심으로 한 숙박업이며 여기에 초대항 카지노가 포함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업자 측이 2013년 제주시에 제출한 사업시행 변경계획서에 지상 1층부터 3층 전체면적 3만8895㎡ 규모의 초대형 카지노가 포함된 바 있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도내 최대 규모로 알려진 제주신화역사공원 카지노 1만683㎡의 두 배가 넘는 초대형"이라며 "숙박시설 규모도 호텔 2개동 1001실, 콘도 4개동 234실 등 총 1235실로 제주칼호텔의 4배가 넘는다"고 강조했다.

또 "이호유원지 조성사업은 유원지의 공공성이 상실된 채 제주도가 만든 제주형 유원지 시설 가이드라인에 따라 추진되면서 여러 문제점을 노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제주도는 2015년 대법원이 예래유원지 조성 사업과 관련해 원고인 토지주의 손을 들어주자 제주특별법 개정을 추진, 유원지 시설에 관광객의 관광 및 휴양을 위해 설치하는 편의시시설과 관광시설을 포함하는 특례 조항을 만들었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사업자가 초대형 카지노 계획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으나 이전 추진계획을 본다면 카지노가 들어설 가능성이 매우 높아 보인다"며 "주거지 주변 유원지에 카지노 설니 논란이 가중될 수 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이와 함께 이호유원지 사업 계획 지가 이호해수욕장과 해수욕장을 둘러싼 수림지대, 해안사구가 발달한 지역으로 주변 해안경관을 고려하지 않은 경관독점 및 사유화 문제도 있다고 역설했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이에 따라 "지금이라도 제주도가 도민을 위한 올바른 유원지 정책 방향을 잡아나가야 한다"며 "주민복리 증진이라는 유원지 목적과 무관한 (이호유원지) 사업계획을 전면 재검토, 지역 환경 및 경관보전과 주민을 위한 계획으로 전환하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영실산신령 2019-01-18 21:47:10
이호유원지 누구를 위한 사업인데 허가를 주는가?
진정 도민을 위해서라면 개발하지말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