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문 교육감, "아이들 역사 교과서, 4.3의 진실로 채워질 것"
이석문 교육감, "아이들 역사 교과서, 4.3의 진실로 채워질 것"
  • 김은애 기자
  • 승인 2019.01.17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4.3생존수형인 전원 공소기각 환영의 뜻
"70년 걸쳐 진실 밝힌 이들에게 경의...고민의 명예도 회복하길"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11월 15일 열린 제주도의회 제2차 정례회 본회의 시정연설을 통해 "교육복지특별도를 완성하겠다"고 밝혔다. 
11월 15일 열린 제주도의회 제2차 정례회 본회의 시정연설 때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의 모습.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1월 17일 제주지방법원이 4.3생존수형인들의 재심 청구 재판에서 전원 공소기각을 선고했다. 4.3생존수형인들에게 사실상 무죄 판결이 내려진 것이다. 

이에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은 "왜곡된 4.3 역사를 바로잡은 법원의 결정을 환영한다"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어 이석문 교육감은 "앞으로 아이들이 배울 역사 교과서에는 4.3생존수형인들의 이야기가 진실로 채워질 것”이라며 “70년의 한(恨), 기다림은 시대의 판결을 이뤄낸 정의의 상징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교육감은 70년이라는 오랜 싸움 끝에 진실을 밝혀낸 4.3생존수형인들에게도 경의를 표하며, "고인이 된 수형인들의 명예도 회복되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수형인들이 연 정의의 미래를 교사 및 아이들과 함께 충실히 걸어가겠다"라며 "4.3평화인권교육을 통해 진실을 진실로 알리고, 수형인들의 명예를 더욱 명예롭게 계승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