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라이머♥안현모 부부, 무심한 남편 태도에 시청자들 울컥 "리액션 좀…"
'동상이몽2' 라이머♥안현모 부부, 무심한 남편 태도에 시청자들 울컥 "리액션 좀…"
  • 미디어제주
  • 승인 2019.01.15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해당 방송 캡처]
[사진=해당 방송 캡처]

가수 겸 프로듀서 라이머와 통역사 안현모가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에 첫 출연한 가운데 시청자들의 반응이 다소 싸늘한 시선을 보내고 있다.

지난 14일 방송된 '동상이몽2'에서는 가수 겸 프로듀서 라이머와 통역사 안현모 부부의 첫 출연이 전파를 탔다. 

앞서 라이머와 안현모는 6개월 만에 초고속으로 결혼해 세간의 이목을 끌었던 바. 각자의 분야에서 유명세를 떨치던 두 사람이 만나 대중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이날 안현모는 "살아온 환경이 너무 다르다"며 "프로그램 이름처럼 '동상이몽' 그 자체"라며 남편 라이머를 소개했다. 

"각자 살아온 길이 달라서 차이점이 굉장히 많다"는 것.

안현모의 말처럼 그와 라이머는 상반된 성격으로 갈등을 빚었다. 바쁜 일정으로 밤 12시가 돼서야 만날 수 있었지만 애정 어린 안현모의 반응에 비해 라이머는 무뚝뚝한 태도를 일관했다. 

서운한 기색이 역력했던 안현모가 터진 건 "배고프다"는 라이머의 한마디였다. 안현모가 공부를 시작하자 라이머는 TV를 켰고 방송을 보며 "배가 고프다"는 말을 시작했다. 결국 라이머는 "안 되겠다. 뭘 먹어야겠다"며 일어났고 안현모는 참지 못하고 "그냥 자면 되잖아"라고 언성을 높이며 일촉즉발의 상황까지 벌어졌다. 

초고속 결혼에 신혼부부인만큼 함께 풀어가야 할 문제가 산더미. 그러나 시청자들의 반응은 싸늘하기만 했다. 

"저렇게 무심할 수 있나요?"(아이디 tige****), "아내를 갖고싶다는 말을 보니 동반자 개념이 아닌가 보네요"(아이디 wjy9****), "아내가 왜 옷을 안 갈아입었는지 모르나? 예쁘게 입은 모습 보여주고 싶어서 인데. 예쁘게 좀 리액션 해주지"(아이디 oran****), "라이머 배려심이 없어 보여요"(아이디 yuni****) 등의 반응이다. 

아주경제 최송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