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백 사진 속 오름, 그 찬란한 모습으로 사랑 나눠요"
"흑백 사진 속 오름, 그 찬란한 모습으로 사랑 나눠요"
  • 김은애 기자
  • 승인 2019.01.07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종도 작가, 오름으로 사랑 나눔 전시회 개최
새별오름 앞 카페 새빌, 1월 13일~2월 10일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제주' 하면 자연스럽게 연상되는 두 글자 '오름'.

일년 내내 올라도 모든 오름을 다 오르기 힘들 정도로 그 수가 많아 관광객들 사이에서는 '오름 투어'가 한동안 유행하기도 했다.

화려하지 않아도, 소박하게 봉긋 솟은 제주의 오름들을 흑백사진에 담은 작가가 있다. 바로 임종도 작가다.

그는 오는 1월 13일부터 2월 10일까지 새별오름 앞 ‘Café 새빌’에서 개인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제주 오름을 흑백사진으로 감상할 수 있다.

흑백 사진이라 너무 쓸쓸할 것 같다고?

임 작가가 찍은 오름은 비록 흑백사진이지만, 알록달록한 색깔 없이도 충분히 아름다울 수 있다는 사실을 일깨워준다.

특히 전시회 수익금은 지역아동센터에 기부할 예정으로, 임 작가는 "이번 전시를 통해 우리 주변을 다시 살펴보고, 돌봄이 필요한 아이들과 사랑을 나누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라는 희망을 밝혔다.

한편, 임종도 작가는 십여 년 전 제동목장장(제주민속촌박물관장 겸임) 부임 이후 현재까지 제주 곳곳에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제주도 사진대전을 비롯한 다수의 사진전에서 입상했고, ‘산, 바다 그리고 바람’ 사진전, ‘아름다운 서귀포 사진전’ 등의 전시회에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