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정권에 등 돌린 중도세력 끌어안을 비전 고민해야”
“촛불정권에 등 돌린 중도세력 끌어안을 비전 고민해야”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1.04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제주도당, 4일 신년인사회 갖고 ‘새 출발’ 다짐
자유한국당 제주도당 신년인사회가 4일 오후 2시 도당 당사에서 열렸다. /사진=자유한국당 제주도당
자유한국당 제주도당 신년인사회가 4일 오후 2시 도당 당사에서 열렸다. /사진=자유한국당 제주도당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위원장 구자헌)이 4일 오후 2시 도당 당사에서 신년인사회를 갖고 2019년 새해를 맞는 결의를 다졌다.

이날 신년인사회에는 구자헌 도당 위원장을 비롯한 당협위원장과 전·현직 제주도의회 의원, 주요 당직자와 당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구 도당 위원장은 신년사에서 “2018년은 촛불 정권의 이상적인 정치 이념이 현실 속에서 한계를 드러내는 과정을 지켜보는 한 해였다”면서 “이제 자유한국당의 정치적 위상을 되찾기 위한 자기 성찰을 진지하게 고민할 때”라는 화두를 던졌다.

그는 “촛불 정권에 실망하고 등을 돌리는 중도 세력을 끌어안을 수 있는 자유한국당의 비전을 어떻게 제시할 것인지 고민해야 한다”면서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을 바라보는 도민의 민심이 여전히 싸늘하다는 냉정한 현실을 인정하고 새 출발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그는 “도당 위원장으로서 자유한국당을 사랑하는 당원 동지들과 함께 공존의 사회를 만들어가는 진지한 노력을 시작하겠다”며 당원들과 머리를 맞댄 고민의 결과를 도민사회에 제시하고 실천하겠다는 다짐을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