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지병원-제주대병원‧서귀포의료원 MOU 파기해야”
“녹지병원-제주대병원‧서귀포의료원 MOU 파기해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12.15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연대본부 18일 제주도청 앞 결의대회 예고
영리병원 철회‧응급의료 업무협약 파기 등 촉구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국내 첫 영리병원(투자개방형의료기관)인 제주 녹지국제병원의 조건부 허가로 논란인 가운데 민주노총 의료연대본부가 녹지병원과 맺은 응급의료 협약 파기를 주장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는 15일 취재 요청서를 통해 오는 18일 제주도청 앞 결의대회를 예고하며 ▲영리병원 철회 ▲응급의료 업무협약(MOU) 파기 ▲원희룡 제주도지사 퇴진을 주장했다.

의료연대는 보도자료를 통해 "원희룡 지사가 도민 공론조사위원회의 권고를 무시한 채 영리병원 허가 방침을 결정한지 벌써 일주일이 넘게 지났으나 보건복지부 장관과 대통령을 포함, 누구하나 책임지고 이 같은 의료영리화 조치를 되돌리겠다는 이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제주 녹지영리병원 추진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대한 심각한 침해이기에, 의료연대본부 산하 병원노동조합은 영리병원을 막아내는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의료연대는 응급의료시설이 없는 녹지국제병원이 제주대학교병원 및 서귀포의료원과 응급의료에관한 협약(MOU) 체결도 문제 삼았다.

앞서 제주대병원은 2015년 1월, 서귀포의료원은 같은 해 5월 녹지국제병원과 응급의료에관한 협약을 한 바 있다.

의료연대는 "녹지국제병원이 응급의료시설이 없음에도 MOU를 통해 편법으로 이 문제를 넘어가려 한다"며 "자본의 돈벌이에 국민의 혈세로 운영되는 공공병원이 넘어가고 있는 모양새"라고 힐난했다.

의료연대는 이에 따라 "(오는 18일 결의대회서) 제주대병원과 서귀포의료원 현장 노동자를 비롯해 전국 병원 노동자들이 제주도청에 모여 자본과 권력의 마음대로 우리의 노동을 영리병원에 팔아넘길 수 없음을 선언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영리병원의 하수인으로 전락한 제주대병원과 서귀포의료원의 MOU 파기를 요구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한편 오는 18일 결의대회는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의료연대본부, 의료영리화저지및의료공공성강화를위한제주도민운동본부가 공동 주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