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연희단하나아트, 제주의 뿌리 담은 음악굿 펼친다"
"국악연희단하나아트, 제주의 뿌리 담은 음악굿 펼친다"
  • 김은애 기자
  • 승인 2018.12.10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국악연희단하아나트, <제주 ‘本’> 공연 선보여
오는 14~15일, 제주대 아라뮤즈홀 선착순 무료
(사)국악연희단하나아트가 제주의 뿌리를 노래하는 <제주 ‘本’> 공연을 펼친다.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사)국악연희단하나아트가 제주의 뿌리를 노래하는 <제주 ‘本’> 공연을 펼친다.

이번 공연은 '꿈꾸는 섬' 시리즈의 세 번째 이야기다. 이번 공연은 해녀, 비비둥둥에 이어 제주의 원형, 근본을 이야기하는 <제주 ‘本’>을 주제로 삼았다.

공연은 크게 세 갈래로 나뉜다.

제주 섬이 만들어지는 과정, 꽃감관 할랑궁이의 어머니 원강암이의 이야기, 생명과 번성을 노래하는 굿 풀이. 이 모든 과정은 음악굿의 형태로 표현된다.

특히 국악연희단하나아트 고석철 대표가 직접 굿판을 다니며 익힌 제주굿의 요소가 그대로 담겨 그 원형을 생생히 즐길 수 있다.

또한, 타악연주자이자 공연기획자인 장재효 예술감독, 오페라 및 오케스트라 등 장르를 뛰어넘어 작업하는 정원기 작곡가도 이번 공연에 합류한다. 제주의 굿음악을 중심으로 편곡한 신선한 음악을 만날 수 있다. 서울연극제 ‘미디어상’을 수상한 윤영철 감독의 몽환적인 미디어아트도 공연에 가미된다.

공연은 제주대학교 아라뮤즈홀에서 오는 14일 오후 7시, 15일 오후 3시와 7시 총 세 차례 열린다. 관람료는 무료다. (선착순 입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