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제주도당 “행정시장 직선제 중단, 원점 재논의하라”
정의당 제주도당 “행정시장 직선제 중단, 원점 재논의하라”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8.12.07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초자치 부활, 연동형 비례대표제, 지방정부 조직 형태 등 검토 요구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가 행정시장 직선제 동의안을 주요 골자로 한 행정체제 개편안을 제주도의회에 제출한 데 대해 정의당 제주도당이 도의회 상정을 중단하고 원점에서 재논의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7일 보도자료를 통해 “제주도가 도의회에 제출한 행정체제 개편안은 현재 임기가 만료된 민선 6기 행정체제개편위원회에서 작성한 권고안”이라며 올해 초 지방선거를 염두에 두고 제출한 안이었다는 점을 지적했다.

지난해 6월 개편안이 제출된 후 아무런 입장이 없었던 원 지사가 1년 5개월만에 급작스럽게 도의회에 상정하는 이유조차 명확하게 해명하지 않고 있다면서 원 지사의 뒤늦은 동의안 제출 문제를 지적하기도 했다.

특히 정의당은 지난 9월 문재인 정부가 지방분권 강화를 위해 포괄적인 자기결정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하는 지방자치법 개정안을 마련한 것을 두고 “변화된 상황에 맞게 원점에서 재논의하는 것이 맞다”며 이에 맞게 기초자치제 부활을 포함한 행정체제 개편안과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선거제도를 개혁하고 지방정부의 조직 형태 등 종합적인 검토과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한편 정의당 제주도당은 7일 오후 7시부터 제주시청 조형물 앞에서 숙의형 공론조사위원회의 녹지국제병원 불허 권고를 무시하고 허가한 원희룡 지사를 규탄하는 긴급 정당연설회를 개최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