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비자림로 확장보다 차량 관리 정책 펴야”
“제주도 비자림로 확장보다 차량 관리 정책 펴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11.30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
30일 제주도청 앞에서 공사 재개 계획 규탄 집회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시 비자림로 확장 공사를 방대하는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이하 시민모임)이 제주특별자치도의 공사 재개를 규탄했다.

시민모임은 30일 제주도청 앞에서 내년 2월 비자림로 공사 재개 계획을 반대하는 집회를 가졌다.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 관계자들이 30일 제주도청 앞에서 비자림로 확장 공사 재개에 반대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 관계자들이 30일 제주도청 앞에서 비자림로 확장 공사 재개에 반대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시민모임 이날 집회에서 “제주도정은 일방적이고 독단적인 불통 행정의 결과물인 비자림로 대안을 폐기, 시민들과 소통하며 해결책을 새롭게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비자림로 사태는 우리에게 어떠한 제주 미래를 선택할 것인지 묻고 있다”며 “제주도정은 훼손된 제주를 돌보라는 시민들의 요구에 귀를 기울이라”고 강조했다.

또 “비자림로의 미래 교통 압박이 제주 제2공항과 무관하지 않다”며 “제2공항 타당성 여부가 도마에 오른 상황에서 제주도는 비자림로 확장을 중단하고 차량 관리 중심의 정책을 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민모임은 이와 함께 “주민숙원 사업으로 포장된 도로 개설은 소수의 이익만 키울 뿐”이라며 “제주도정은 도로에 들어갈 예산을 실질적인 주민 복지 증진에 써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제주도는 지난 29일 안동우 정무부지사가 브리핑을 통해 산마무 벌채 논란 등으로 중단됐던 비자림로 확장 공사를 ‘생태·경관도로 기능을 강화’, 재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